감정극장 : 희노애락

오늘의 그림일기 주제는 사람의 일차적인 감정 그리기

 

나는 우리가 살면서 겪는 감정을 말할 때 흔히 쓰는 말인 희노애락에 대해 그려보았다. 

 

현대의 심리학자들은 인간의 기본감정을 행복, 슬픔, 두려움, 놀람, 화, 혐오 6개로 나눈다.

원래는 이 6개의 감정을 그림으로 표현해 보는 것이었다. 

 

그런데 머리 속에 감정극장을 그려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걸 실제로 그리다보니

가로 한 줄에 여섯 감정을 다 넣기가 어려워 그냥 희노애락 4가지로 줄였다. 

한국인은 역시 희노애락이니까.

원래는 희노애락도 희노애락애요욕 7가지인데, 그냥 줄여서 앞의 4개만 부르는 걸로 알고 있다. 

 

희노애락 하니까 또 공자님 말씀이 떠오른다.

중용에 나오는 말씀으로, 나의 감정이 격심해지려고 할 때 떠올리는 말씀이다.

 

기뻐하고 성내고 슬퍼하고 즐거워하는 감정이(喜怒哀樂)

아직 나타나지 않은 상태를 중(中)이라 하고 

나타나서 모두 절도에 맞는 것을 화(和)라고 한다. 

중이란 천하의 근본이요, 화란 천하의 공통된 도이다.

중과 화를 이루면 천지가 제자리로 돌아가고 만물이 제대로 길러진다.

 

감정이 나만의 것이라고 막 발산하면 안된다.

평정심을 유지하고 있다가, 맥락과 상황에 맞는 감정을 발산하여야 한다.

쉬운일은 아니다.

나처럼 다혈질에게는 더욱.

그래서 더더욱 필요한 말씀이 아닌가 싶다. 

마음의 평화를…

 

그림도구 : Procreate

현재 나의 즐거움 : 그림일기

오늘은 그림일기를 그리는 나의 마음 상태를 표현해 보았다.

아직은 시작한지 얼마 안되어 그저 재밌는 것일 수도 있지만,

이러거나 저러거나 잘하거나 못하거나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재 내가 즐기고 있다는 것.

갑자기 공자님 말씀이 생각난다.

“아는 사람은 좋아하는 사람보다 못하고, 좋아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보다 못하다.”

일단은 즐기자^^

 

그림도구 : Procreate

구엘공원 모자이크 타일 그리기

가우디가 설계한 바르셀로나의 구엘공원.

구엘공원에는 여기저기 모자이크 타일들이 많이 붙어있는데,

오늘은 그 중 하나를 따라 그려보았다. 

 

모자이크 타일 하나하나 가우디가 디자인 하지는 않았겠지만, (내 추측일 뿐, 확인 안해봤음)

가우디의 아이디어를 실제로 구현한 것들 중 하나이므로,

가우디의 작품으로 여기고 싶다. 

여러 모자이크 타일들 중 색감이 좋아서 사진 찍어 놓았던 것. 

동그라미들을 그리며 무념무상에 빠진다. 

 

바르셀로나에 여행다녀 온지도 벌써 10년이 흘렀네.

여행 사진을 보면 몇 달 전 일만 같은데….

 

그림도구 : Tayasui Sketches

버지니아 울프 그리기

오늘은 팝 아트 스타일로 

버지니아 울프(Virginia Woolf)를 그려보았다. 

나의 만신전에는 그야말로 만신들이 모셔져 있는데, 

버지니아 울프는 그 중에서도 상석에 계신 분이다.^^

존경의 뜻을 담아 한 번 그려봄. 

 

그림도구 : Procreate

모네의 수련 따라그리기

 

오늘의 그림일기 주제는 Claude Monet 의 작품 따라그리기.

 

나는 수련 연작 중 하나를 따라서 그려보았다.

물론 제대로 따라 그리기는 불가능하고, 내 맘대로 그렸다.

오늘은 그림이 두 개.

첫번째 그림이 맘에 안들어서 두번째를 그렸는데,

어차피 두번째도 썩 맘에 안 들어서 둘 다 업데이트 한다.

질이 안되면 양으로 승부.^^

 

그림도구: Tayasui Sket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