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데르트바써하우스 (Das Hundertwasserhaus)

Das Hundertwasserhaus in Wien

그림도구 : Tayasui Sketches

2008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놀러갔다가 방문했던 훈데르트바써하우스를 그려보았다. 

이 집은 오스트리아의 유명한 예술가이가 건축가인 훈데르트바써(Hundertwasser)가 설계해서 1985년에 완공한 아파트이다. 

일반적인 건축규범을 따르지 않은 이 건물은 건물 외양의 독특함과 다양한 칼라로 유명하다.

거기에 더해 나무들이 집 내부와 지붕에서도 자라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창 밖으로 나무가지와 잎사귀들이 불쑥 나와있기도 하다. 

물론 사람들이 살고 있는 집이라 내부를 볼 수는 없다.

아파트 맞은 편에 훈데르트바써 빌리지라는 건물이 별도로 있어 거기에서 훈데르트바써의 작품들을 감상하고 기념품들을 구입할 수 있다. 

방문하고 나서 내 마음에 울림과 감동이 컸나보다. 

10년 전 기억인데도 그림을 그리고 사진들을 한 장 한 장 넘겨보다 보니, 마치 지난여름 다녀온 듯하다. 

암스테르담의 집들

암스테르담 운하지구의 좁고 긴 집들…

그림도구 : Tayasui Sketches

 

2017년 6월.

친구들과 암스테르담에 놀러갔었다.

1박 2일의 짧은 일정인데, 꼭 들러봐야 할 곳이 많은 도시라 무척이나 바쁘게 돌아다녔던 기억이 난다.

운하의 도시에서 유람선을 안타면 안될것 같아서 첫날의 마지막 일정으로 유람선을 탔다. 

배 안에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암스테르담의 곳곳을 둘러보는데, 운하에 면해 있는 집들이 마치 동화 속 집들처럼 예뻐 보였다. 

이 곳의 집들은 여타의 유럽 집들과는 다른 분위기를 풍기는 듯 보였다.

자세히 보니 확실히 달랐다. 집의 입구 쪽 너비가 좁았다.

일반 유럽 집의 2분의 1정도 밖에 안되는 것 같았다.

한 거리에 다양한 집들이 더 많이 들어서 있어서(폭이 좁으니까), 전반적인 느낌이 비현실적이고  동화속 이미지처럼 보이는 듯 했다. 

나중에 암스테르담 집들이 좁은 이유를 찾아보니, 세금을 적게 내기 위한 것이었다고 한다. 

운하가 개발되던 17세기 경, 당시 집에 대한 세금을 전체 면적이 아니라, 땅 면적만 계산했던 모양이다. 

그래서 땅의 면적을 줄이기 위해 좁고 높은 집들을 지었다고…

암스테르담은 살면서 총 3번을 방문했는데, 운하지구의 집들을 자세히 본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운하지구의 특이한 집들의 내부 구조가 너무 너무 궁금한데, 실제로 들어볼 기회가 없었다는 게 너무 안타까웠다.

하지만 실제로 내부를 보게 된다면, 어쩌면 내 생각과는 달리, 사람 사는 데 다 거기서 거기라 별반 큰 차이가 없을지도 모르겠다.^^

산마르코 광장 카페 플로리안

2018년 5월 28일, 베네치아 산마르코 광장에 있는 카페 플로리안에 들렀을 때, 거기서 마신 고급진 차와 음료를 한번 그려 봄.^^

 

몹시 좁은 골목길들을 돌아돌아 겨우 산마르코 광장에 도착했을 때, 나는 좁은 골목들과는 대조적으로 광장이 엄청나게 넓고, 또 사람도 그만큼 엄청나게 많은 것에 놀라고 말았다.

그래도 유럽의 관광지 느낌이 나서, 내가 지금 여행 중이라는 것을 실감하며 잠시 행복감을 느꼈다.

이야~~~ 드디어 베네치아에 왔다!!!! 이런 느낌이랄까. 

 

광장을 잠깐 둘러보고, 사진도 여러 장 찍은 후, 광장 뒤쪽의  플로리안이라는 카페가 유명하다고 하여, 그곳에 자리를 잡았다.

사람들도 많은데, 그 만큼 비둘기들도 많아서, 음식을 비둘기들과 나누어 먹어야 할 정도였다. 

비둘기들이 음식을 막 채어 날아갔다. 

헐~ 소리가 절로 나왔다.

 

그래도 광장의 야외 카페는 전반적으로 좋은 분위기를 풍겼다.

날씨도 맑고, 바람도 살짝 불고, 차와 음료를 담은 식기와 쟁반도 고급스럽고…

 

라이브로 음악을 연주하는 팀이 있었는데, 유럽 음악을 연주하는 중간중간  각국의 관광객들을 위해 민속음악들을 연주하는 듯 했다. 

우리나라 아리랑 가락을 연주 하길래,  주변을 살피니 한국인 관광객들이 꽤 많이 앉아있었다. 우리 포함 4-5테이블 정도가 한국 사람인 듯 했다. 

 

흥겹게 앉아 음악을 들었지만, 음악 감상 비용이 1인당 6유로 라는 사실을 당시에는 몰랐다.

음료가 말도 안되게 비싸다는 사실은 그 때도 이미 알았지만….ㅠㅠ

영수증을 보고 잠시 베를린이 그리웠다. 

가난한 이들을 위한 도시. 그리운 베를린. ㅠㅠ

 

그림도구 : Adobe Draw

밤베르크 훈제맥주

오늘도 어제 그제에 이어 어도비 드로우 앱으로 그림을 그려보았다.

새로운 기능을 익히면서 그리느라 계속 그리고 지우고 그리고 지우고 또 그리고 하였다. 

아….그림일기에 할애하는 시간이 점점 길어지고 있다.

9월이 되면 시작하려고 맘 먹은 일들이 여러가지인데, 지금은 다 뒷전이다.

시간 배분 문제를 고민해봐야겠지만,

새로 시작한 그림그리기가 너무 재밌어서 과연 맘 먹은대로 될 지 모르겠다.ㅠㅠ

하여튼, 오늘 그려본 것은 지난 8월 밤베르크에 놀러 가서 마신 훈제 맥주. 

훈제 맥주는 밤베르크 명물 중 하나이다. 

맥주를 사랑하긴 하지만, 사실 맛도 모르면서 그냥 이것저것 마시는 편인데, 

이 맥주에서는 특이하게도 연기 맛이 나기 때문에 내 기억 속에 강렬하게 남아있다. 

밤베르크는 두 번째 방문인데, 두 번 다 제일 좋은 추억으로 떠오르는 게 훈제맥주를 마신 경험이다. 

아. 오해는 마시길….

밤베르크에는 훈제 맥주만 있는 것이 절대 아니다.

밤베르크는 우리가 생각하는 유럽의 작고 아름다운 도시의 전형적인 모습을 하고 있는 꼭 꼭 가볼 만한 곳이다. 

작은 배가 있었네.

2018년 6월 3일.

“동방 견문록”을 쓴 마르코 폴로의 고향으로 유명한 크로아티아의 코르출라 섬을 방문했다. 

그 섬에 가려면 10분 정도 배를 타고 들어가야 했기 때문에 우리는 선착장에서 배를 기다리고 있었다.  

우리가 타야할 배도 그다지 큰 배는 아니었는데, 선착장 옆 쪽 얉은 바닷가에 더 작은 보트 한 대가 쓸쓸히 매어져 있는 것이 보였다.

작은 배 한 척 만으로도 서정적 감정이 확 일어나는데, 배가 떠 있는 맑은 물을 보니 마음이 정화되는 일종의 카타르시스까지 경험하게 되었다.

물이 얼마나 맑은지 바다 밑의 모래들이 낱알 하나하나 다 보이고, 방금 갈은 수족관 물이라도 이 보다 더 맑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색은 또 어떤가?

푸른색과 초록색을 섞고, 거기에 햇빛 한줄기와 에머랄드 가루를 뿌린 듯한 반짝임.

시라도 쓰고 싶었지만, 마음만 한가득.

표현할 언어가 나에게 없다는 사실이 너무 속상했다.

 

오늘의 그림일기 미션도도 어제에 이어 풍경화 그리기였다.

오늘은 문명의 이기를 십분 활용하여 아주 간단하게 그림을 그려보았다.

우선 사진을 포토샾으로 필터링하여 간단한 몇 가지 색으로만 나타나도록 변형하였다. (바다 물결을 자세히 그릴 자신이 없어서 ㅠㅠ)

보트는 원본 사진을 보고, 나머지 배경은 포토샾으로 변형한 사진을 보고, 종이에 펜으로 스케치 하였다.

그리고 나서 스케치한 그림을 스캔하여, 포토샾에서 페인트통 도구로 채색하였다.

그림을 그리는 것도 재밌지만, 이렇게 새로운 기술을 배워가는 것도 재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