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내인생, 김애란 작가님

어제 베를린 한국문화원에 다녀왔다.
얼마 전 문화원 홈페이지에 “두근두근 내 인생 영화 상연과 원작자인 김애란 작가와의 대화” 행사가 열린다는 공지가 올라 왔다.
존경하는 작가님들을 직접 만날 기회가 별로 없으므로 독서모임 친구들과 약속을 잡고 함께 가기로 했다.
워밍업으로 지난 주 독서모임에서 김애란 작가의 책을 다루기도 했다.

두근두근 내 인생은 17살에 부모가 되어 버린 젊은 부모와 그들의 아들인 16살 조로증 소년의 이야기이다.
소설은 2011년에 발표되었고, 영화는 2014년에 개봉했다.
대부분이 가지고 있는 편견과 마찬가지로 이번 경우에도 영화보다는 소설이 나은 것 같았다.(내 주관적 판단임)

두 주인공인 송혜교와 강동원은, 젊어 부모가 되고, 조로증 아들이 있고, 삶이 고단한 사람들로 분하기에는 너무나 아름다웠다고 대담 진행자가 지적했는데, 많은 관객이 동의하는 듯한 감탄어들을 내뱉었다.

이에 대해 작가님이 하신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
소설과는 달리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진짜 가난한 것을 보여주지 않는다. 어릴 때 가난한 걸로 나오는 주인공들 사는 데가 좋아보여서, 저게 가난한 거면 나는 뭐지? 라는 생각을 하셨다고.
이어서 말씀하시길, 영화에는 문학과는 다른 문법이 있고, 영화가 진짜 가난을 보여준다면 관객들이 보고 싶어 하지 않을 것이다. 그 점에 있어서는 문학이 영화보다는 진실의 값이 더 크지 않겠느냐고 했다.

두 시간의 영화 상영이 끝난 후, 시작된 대담이라 이미 늦은 시간이었는데도, 관객들의 질문이 많았다.
한국문학에 관심 갖는 전 세계 인구가 늘어나는 모양이다. 이번 행사도 두근두근 내인생이 독일어로 번역 출간된 기념으로 갖게 된 행사였다. 독일어 제목은 “Mein pochendes Leben”. 한국제목과 같은 뜻이다.

마지막으로 함께 같던 친구가 질문을 했다.(오. 자랑스럽당. ^^)
이 영화를 보면 그간 힘든 삶을 살았던 소년이 죽음을 맞았지만, 부모들에게는 약간의 희망의 빛이 비치는 것 같은데, 최근에 나온 소설집 “바깥은 여름”에 나온 주인공들에게는 그 약간의 희망 조차 없는 것 같다. 작가님의 삶에 대한 관점이 바뀌신 것인가?

작가님의 대답.
점점 나이가 들어가면서 그렇게 된 것 같다. 전에 내 소설에는 트럼플린이 있었다. 힘든 삶을 겪는 이들이 힘껏 뛰어 올랐다가 다시 내려와도 아프지 않게 해 줄 수 있는 기제였다. 그렇지만 비행운 이후, 트럼플린을 치웠다. 하지만 국가에 의해 모든 것을 빼앗긴 실제 인물에게서 본 것이 있다. 모든 것을 다 빼앗겨도, 빼앗기지 않는 뭔가를 가지고 있는 모습을.

아마도 작가님은 등장인물 스스로 자신의 고난을 이겨내는 힘을 갖게 되길 바라신 모양이다. 작가가 외부에서 희망을 주지 않아도 주인공들 스스로 자신의 힘을 찾기를. 그래서 그 책을 읽는 독자도 주어진 희망이 아니라 독자 자신의 힘을 찾기를.

김애란 작가님 얘기하실 때, 엄청 조용하게 또 엄청 천천히 얘기하시던데, 아 그런 거 배우고 싶다.

내가 가장 존경하는 직업군은 작가들이다.
어제도 역시 ‘작가님들은 멋지다’ 라는 내 사고를 더 확고히 하고 돌아왔다.

말하는 것도 멋지고, 스타일도 멋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