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블로그 글쓰기

-사진은 지난 주말 이태리 식당에서 먹은 해물 스파게티
-블로그를 하다 보니 이런 소소한 사진도 다 찍게 됨. (사진은 글 내용과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ㅎㅎ)

블로그에 글을 매일 업데이트하기 시작한지 일주일이 지났다.
블로그 갱생시키겠다고 작심한 후, 그 동안은 주 3회 가량 업데이트를 했었다.
그런데 지금은 왜 갑자기 매일 매일 업데이트를 하고 있는걸까?

궁금한 이는 별로 없겠지만 그 이유를 알려드리려고 한다.
3월부터 개과천선하여 부지런하게 살기로 결심해서 그런 것은 절대 아니다.

그 이유는 내가 숭례문 학당의 “매일 블로그 글쓰기” 과정에 등록했기 때문이다.
30일 과정인데 설마 30일동안 매일 글쓰기를 못하는 건 아니겠지. 하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일주일이 지난 8일째를 맞이한 지금 중간 정산을 한번 해보려고 한다.
다행히도 중간에 빠진 날 없이 매일 글을 올렸다.
진짜 다행히도.

하지만 아직은 적절한 시간 배분을 하지 못해서 그런지 시간사용에 있어 제로섬 양상을 보이고 있다.
년초에 계획을 세우기로는 매일 조금이라도 독일어책을 읽기로 했었는데, 매일 글쓰느라 독일어책은 창가에 놓인채 펼쳐진 바 없이 완고하게 닫혀있다.
하루 독서량도 현저하게 줄었다.
가장 심각한 것은 내 인생의 낙이었던 드라마를 시청하지 않은 날도 있었다는 점이다.

그렇다. 나는 지금 대차대조표를 만들어 보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글쓰느라 써 버린 시간을 상쇄할만큼 얻은 것이 있는가.
물론이다.

가장 큰 유익함은 바로 글쓰기 그 자체다.
그동안 글쓰기 책을 얼마나 많이 사서 읽었던가.
이제 책 들인 값을, 글써서 갚을 수 있게 되었으니 당연히 좋다고 아니할 수없다.

둘째는 경험이 극대화된다는 것이다.
아주 사소한 경험이라도 행여 글소재로 쓸 수 있을까하여 모든 오감을 긴장시키게 된다.
물론 대부분은 실제 글쓰기에 활용하지 못하였다.
하지만 경험의 극대화는 기억을 많이 만들고, 나는 이전보다 기억의 깊이 만큼 더 긴 시간을 산 듯하다.
실제로 지난 일주일은 그 전의 일주일과는 시간의 길이가 다르게 느껴진다. 엄청나게 긴 시간이 흐른 것 같다.

세번째가 가장 중요한데, 같이 사는 남편에게도 고백했듯이, 글을 쓰니까 마음 속 응어리가 점점 줄어드는 느낌이 든다. 이전에 느끼던 분노도 그 크기가 작아진다. 그 작동 메커니즘은 나도 잘 모르겠다. 아마도 상담을 받을 때 자기 문제를 얘기만 해도 문제의 상당부분이 해결되는 것과 같은 원리일 것 같다.

하지만 아직은 공개되는 글에서는 자기검열의 잣대를 거쳐 수위를 많이 조절하고 있다.
앞으로 점점 그 수위를 높여갈 수 있겠지.

글쓰기는 잃는것 보다는 얻는 게 더 많다는 걸 생각하며, 남은 22일도 열심히 써야겠다.
그럼 그 이후는?
그 이후는 모르겠다.
그건 나중에 고민하자.

지금은 글쓰느라 바쁘다.

“매일 블로그 글쓰기”의 8개의 생각

  1. 글쓰느라 바쁘다^^^
    이런 바쁨 정말 좋아요

    많이 읽는 것도 좋지만 전 쓰는 게
    더 좋더라고요
    응원해요 멋진 리뷰^^

    제 블로그 링크 걸어둘게요
    드라마얘기천지 ㅋㅋ

    blog.naver.com/rosa0509

    1. 윤영샘 블로그 다녀왔어요.
      드라마 얘기도 그냥 드라마 얘기가 아니시던데요.
      이번주 키스 먼저 할까요. 못 봤는데 얼른 봐야겠어요.^^
      콘텐츠에 대해서도 많이 배웠어요.
      저도 저의 콘텐츠에 대해서고민해봐야겠어요.
      감사해요~

    1. 정희님 글도 잘 보고 있습니다.
      저는 세계사가 구멍인데, 올려주시는 내용보고 공부 많아 하도록 할께요.
      감사해요~

    1. 네. 지선님.
      어느정도 적응이 되면 시간배분을 잘 할 수 있겠죠.^^
      정신 없는 일주일이었지만 나쁘지는 않네요.
      항상 좋은 글 감사해요~

    1.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요즘은 매일 업데이트는 못해요. 그래도 며칠에 한번은 하려고 하는데…
      요즘은 그림그리기에 빠져서 글은 거의 못쓰고 있네요.
      댓글 감사해요.
      열매맺는 나무님도 화이팅 하세요!!

이윤영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