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My Daily Life 일상가끔은 아래를 보자

가끔은 아래를 보자

(사진은 며칠 전 산책 중 골목길에서 찍은 것임.)

 

유럽에는 돌길이 많다.
물론 보도 블럭이 깔린 길도 많긴 하지만…

그 옛날 로마시대 도로들도 돌로 포장이 되었었다는데, 아마도 그 전통이 남아서 그런가.
아니면 마차를 이용하면서 도로 포장을 하기 시작했는데,
그 때 구하기 쉬운 재료가 돌이라서 그랬나.
여기에 대해서는 나도 잘 모르겠다.
암튼 유럽에는 돌길이 많다.

나는 이 돌길이 참 좋다.
그래서 산책길에도 그렇고 유럽의 다른 여행지에서도 돌길 사진을 많이 찍는다.
바닥에 대고 사진을 찍으면 사람들이 의아하게 생각하긴 한다.

유럽 돌길이 다 거기서 거기긴 하지만, 그래도 조금씩 차이가 있다.
도로 포장 맡은 이의 미적감각이 드러나는 경우도 있고.

사람들은 아래만 보지말고 하늘도 보고 걸으라고 하지만,
자기가 발 디디고 있는 곳이 어디인지 먼저 알고 나서, 하늘도 보고 주변도 봐야하지 않을까?

몇 년전에 우리집 바로 앞 도로를 다 파헤지고 도로 포장을 다시 한 적이 있었다.
길의 일부에는 보도 블록을 깔고, 다른 쪽에는 돌들을 깔았다.
그 돌들은 크기가 비슷하긴 했지만 일정하지 않았다.
잘린 면도 울퉁불퉁했다.
그걸 사람이 하나하나 땅에 놓고 면이 넓은 망치로 일일이 박았다.

그 때 그 돌들을 보면서 생각했다. 이 많은 돌들은 다 어디서 가져온 걸까?
돌의 모양이 이렇게 불규칙한 걸보면, 큰 돌을 가져다 공장 같은데서 기계로 일정하게 자르는 건 아닌 듯 했다.
이렇게 혼자 의문을 가지고 있다가 남편한테도 궁금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남편도 궁금했는지, 인터넷을 뒤져 나한테 아주 옛날 영상 하나를 보여줬다.

오래전 영상이긴 한데, 도로포장용 돌을 만드는 영상이었다.
말하자면, 우리가 어릴때 불렀던 동요랑 같은 메카니즘이었다.

“바위돌 깨뜨려 돌덩이,
돌덩이 깨뜨려 돌맹이,
돌맹이 깨뜨려 자갈돌,
자갈돌 깨뜨려 모래알….
랄라랄라라 랄라라 랄라랄라라 랄라라”

물론 모래알까지 가지는 않았다.

먼저 큰 돌산(Steinberg)에 가서 큰 덩이로 돌을 잘라온다.
큰 덩이 돌에 쐐기를 박아 두드려 쪼갠다.
이런식으로 일일이 쪼개고 또 쪼개서 포장용 돌을 만드는 것이었다.
비슷한 크기와 비슷한 색깔로 구분하여 놓기 때문에 (이것도 사람이 직접 분류),
길을 깔 때 특정 무늬를 만들어 낼 수도 있다.

진짜 이렇게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영상을 본 이후 아래로 아래로 더 많이 눈길이 간다.
물론 아래만 보고 살 수는 없다.
그래도 가끔은 아래를, 우리가 밟고 있는 길을 보자.
그리고나서 허리를 펴서 하늘도 보고.

Categories: 6. My Daily Life 일상 Tags: ,

Comments

  1. 2018년 3월 12일 1:04 오전

    유럽의 도시들 하나하나 너무 예뻐요 재작년 서유럽을 15일 정도 여행했었어요 처음에는 신기하다가 정말 5일정도 지나니 그 성당이 이 성당같고 ㅋㅋ 그렇다더라고요 갔다오고 나서 긴 여행에 너무 힘들었지만 스멀스멀 또 가려고 사이트를 뒤지고 있네요 ㅋㅋ
    1. deinekim

      2018년 3월 12일 1:14 오전

      맞아요. 며칠 다니다 보면 다 거기가 거기같고 그렇더라구요. ㅋㅋ 그래도 여행은 늘 즐겁습니다. 윤영샘이 주신 팁을 보고 작년 여름 여행기도 좀 올려볼까 생각 중이예요. 사진 정리에 시간이 걸릴거 같긴한데.... 바로 시작하긴 어렵겠지만, 조금씩이라도 올려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2. 김지선

    2018년 3월 12일 7:05 오후

    처음 유럽에 갈 때 1992면이니 26년 전인가요? 친구들이 양가죽 샌달을 사줬어요. 유럽은 돌바닥이라 부드러운 가죽 신발이 필요하다고. 사진보니 그때 생각이 나요.
    1. deinekim

      2018년 3월 13일 12:21 오전

      와 그 옛날에 유럽을 다녀오셨어요? 역시 신발은 편한 게 최고죠. 한참 전에 굽이 뾰족한 샌달을 너무 예뻐서 산 적이 있었는데, 걸을때마다 수시로 돌사이에 굽이 끼어 몇 발자국 걷다 벗겨지고 벗겨지고 하던게 생각나네요. ㅋㅋ

Post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