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My Daily Life 일상날 좋은 곳에 데려다 주면 좋겠다.

날 좋은 곳에 데려다 주면 좋겠다.

좋은 신발이 좋은 곳에 데려다 준다고들 하던데…

오늘 남편한테 선물을 받았다.
스니커즈 두 켤레.
하나는 검정. 하나는 하양.
(같이 가서 고르긴 했지만, 결제는 남편이. ㅎㅎ, 나도 지난 달에 선물 한 개 이미 했음^^)

비싼 신발은 아니지만, 두 켤레라 맘에 든다.
왜냐면 의상에 맞춰서 어떨 때는 흰색을 신고, 어떨 때는 검은색을 신어야 되니까.

나는 키가 작은 편이라 높은 굽을 사랑했었다.
한 때 7cm 미만은 취급을 안 할때도 있었다.
9cm 힐을 신으면 기분이 아주 좋았다.
공기도 윗 공기는 다른 것 같고, 시야가 달라 지니 세상도 더 잘 보이는 것 같았다.
그리고 하이힐에 치마를 입으면 예뻐보인다는 칭찬에 기분도 좋았고.

하지만 지금은 납작한 신발만 신는다. 그냥. 편해서.
키 작은 게 뭔 흠인가 싶어서.
발, 다리, 허리가 아프기도 하고.
그리고 자주 많이 걷고 싶어서.

그래서 오늘도 걷기 편한 스니커즈를 골랐다. 멋과 실용성을 겸비한 아이템 이라고나 할까.

웬일로 내일은 따뜻할 예정이라고 한다.
겨우 내 신었던 앵글 부츠 잠깐 벗고, 스니커즈 한번 신어봐야겠다.
내일부터 써머타임도 시작되니까. 마음은 봄 인양.

이 신발들이 진짜로 날 좋은 곳에 데려다 주면 좋겠다.

꼭 어떤 특정한 좋은 공간이라기 보다는,
좋은 사람들과 만나 얘기 나눌 수 있는 곳으로.

주변의 아름다움을 자세히 관찰 하면서 걸을 수 있는 동네 산책길로.
혹은 먼 곳에 대한 동경을 현실화 할 수 있는 여행지로.

가까운 곳이든, 먼 곳이든.

가족에게든, 친구에게든, 낯선 이에게든.

좋은 곳으로.

Categories: 6. My Daily Life 일상 Tags:

Comments

  1. 김지선

    2018년 3월 25일 3:42 오전

    하얀 꽃무니 스니커즈는 봄으로 나를 데려다줄 것 같네요. ‘부러워요’라고 쓰다가 제게도 유일하게 꽃무늬 스니커즈가 있었네요. 엄마에게 선불했는데 무겁다며 다시 내게로 온. 저도 오늘 그 신발 신고 외출하겠습니다. 봄으로 절 안내하겠됴. 감사합니다. ^ ^
  2. deinekim

    2018년 3월 25일 9:23 오전

    지선님. 진짜로 꽃무늬 신발이 우릴 봄으로 인도해 줄 것 같아요. ^^ 좋은 외출 시간 보내세요. 저두 좀 있다 새 신 신고 외출할랍니다.^^

Post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