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Writing 쓰기매일 블로그 글쓰기 30일째

매일 블로그 글쓰기 30일째

숭례문학당의 매일 블로그 글쓰기 1기가 오늘로서 마무리된다.
아마도 내일 이후에는 이전처럼 주당 3회 정도만 글을 업데이트하게 될 것 같다.
블로그에 매일 글을 쓴다는 것.
매일 글을 쓰는 데에도 어려움이 있었지만, 글의 질이 더 큰 문제였다.
하지만 첫 술에 배부르랴.
중요한 것은 매일 글을 쓰는 데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다는 것이다.
이제 믿어야 할 것은 양질전환의 법칙 뿐이다.
매일 써서 글의 양이 많아지다 보면 언젠가 남들이 읽을 만한 좋은 글이 나올 것이라는.^^

이번 한 달 동안 다른 분들과 매일 함께 쓰는 과정이 나에게 굉장한 도움이 되었다.
함께 쓰기의 좋은 점은 외부자극이 있다는 점이었다.
전에도 스스로에게 채찍질을 가하는 스타일이긴 했다.
하지만 자기가 자기를 때리면 별로 아프지 않다는 데에 문제가 있다.
자기가 자기에게 간지럼을 태워도 간지럽지 않듯이.

하지만 이 과정은 아침마다 코치님이 글쓰기에 관련된 글을 보내 주시고, 틈틈이 얼른 글쓰라고 격려도 해 주시고, 알찬 블로그 팁도 주셨기 때문에, 블로그 안정화에 여러 가지로 도움이 되었다.
게다가 함께 쓰시는 분들과 카톡과 블로그 상호방문 등, 매일 매일 교류함으로써 긍정적인 자극을 받을 수 있었다.
글쓰기에도 도움이 되었지만 삶에 더 큰 자극이 되었다.
외국에서 섬처럼 살고 있다가 다른 분들의 글을 매일 읽다보니, 다른 분들의 일상을 통해 나와 다른 점, 혹은 비슷한 점을 찾으면서 삶 공부를 하는 것 같았다.
이는 매우 귀중한 경험으로, 아주 아주 시간이 많이 지나도 잊혀 지지 않을 것 같다.

또 소소하게 좋았던 점들을 꼽아보면,
심심하다는 단어가 한 달 동안 생각나지 않았다는 것,
아주 작은 생각의 꼬투리라도 잡아서 글을 쓰게 된 것,
사진 같은 거 여행가서도 잘 안 찍었는데 요즘은 뭐라도 찍고 있는 것 (훌륭한 나만의 사진 아카이브가 될 것 같다)
퇴고를 한다는 점 (한번 쓰면 다시 읽는 일이 잘 없었는데, 블로그는 공개글이라 꼼꼼이 읽지는 못해도 한두 번은 다시 읽어보게 된다. 그래도 오타랑 비문은 넘쳐나지만)

일단 매일 블로그 글쓰기는 이렇게 마무리 짓는다.
하지만 나의 매일 글쓰기는 계속 될 예정이다.
4월에는 같은 코치님이 진행하시는 매일 감성에세이 과정에 등록했다. ㅎㅎ
문학적인 글쓰기가 한번 해보고 싶어서.
그런 글은 내 평생 써 본적이 없어서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모르겠다.
붓을 들면 일필휘지로 천리마를 탄 듯 종이 위를 달리면 좋겠지만, 그렇게 될 리는 없고…
천리마 말꼬리 털이라도 만져봤으면 좋겠다.

Categories: 4. Writing 쓰기 Tags: , ,

Comments

  1. 올리

    2018년 3월 30일 1:17 오후

    양질전환의 법칙. ^^
    1. deinekim

      2018년 3월 30일 1:35 오후

      올리님 ^^ 지금 믿을 건 그거 밖에 없네요.

Post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