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꼰대비판”을 읽고

“순수꼰대비판”

새해 들어 읽은 세 번째 책이다. 제목은 칸트의 순수이성비판에서 빌려왔지만, 실제 내용에는 니체랑 공자님 얘기가 더 많이 나온다. (세어 보지는 않았다. 내 착각일 수도 있음.) 참, 이건 중요한 내용이 아니다.

책에는 꼰대들의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저자가 학창시절 겪은 선생 꼰대, 스스로 교사가 되어 일할 때 겪은 동료 꼰대, 작가로서 경험한 사회인 꼰대, 기타 꼰대 일반들…, 그리고 저자는 자기 스스로도 꼰대의 일원이 되어가고 있음을 고백한다.

그런데 과연 꼰대란 무엇인가? 이 책을 읽으면서 내가 내린 결론은 이렇다.
시간과 공간과 사람은 이미 변해버렸는데, 자기의 손바닥만한 과거의 경험치만을 진리라 생각하며, 남들은 경험도 생각도 도통 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맥락에 맞지도 않는 자신의 진리로 다른 이들을 자유롭게 해 주고픈 자비로운 사람?

책에서 가장 기억 남는 부분은 성경의 황금률 중 하나인 구절을 인용한 부분이다.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에게 대접하라”. 저자는 이러한 기독교적 아가페가 상징적 폭력으로 변질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다. 이 귀한 말씀이 폭력이 되는 이유는 자신에게는 합리적이고 정의인 것이, 타인에게는 그렇게 않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는 타인의 삶의 문법을 이해하려는 노력이 없는 것은 난독을 넘어선 맹시라고 일갈한다.

이 부분에서 나는 공자님 말씀이 떠올랐다. 자공이 한마디 말로 죽을 때 까지 실천할 수 있는 것이 있느냐고 공자님께 묻는다. 그때 공자께서 말씀하였다. “자기가 하고자 하지 않는 것을 남에게 행하지 말아야 한다”고. 기소불욕 물시어인(己所不欲 勿施於人).

솔직히 나는 기독교인이라는 명패를 붙이고 살지만, 공자님의 이 말씀에 더 끌린다.

예수님 말씀과 공자님의 말씀은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완전히 다르다. 예수님의 말씀은 무엇을 하라 이고, 공자님의 말씀은 무엇을 하지 마라 이다. 둘 다 원래 가지고 있는 의미는 좋은 말씀이지만, 21세기 개인주의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필요한 말씀은 아마도 공자님 말씀이 아닐까 싶다. 꼰대와 오지라퍼가 넘쳐나는 세상이기 때문이다.

삶의 90%이상은 공자님 말씀처럼 내가 하기 싫은 것은 남에게도 강요하지 말고, 10%의 특수한 경우에만 예수님 말씀대로 내가 받고 싶은 만큼 남에게도 주면서 살면 어떨까.

나도 꼰대소리 들을 나이가 되어가고, 어디에선가는 꼰대질을 하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꼰대 센서가 있어서 꼰대질 할 때마다 알려주면 좋을텐데…. 아무튼 꼰대 센서가 발명되어 상용화 될 때 까지는 날마다 자기 성찰을 해야겠다.

(원고지 7.6장)

“못생긴 여자의 역사”를 읽고

<못생긴 여자의 역사>
새해 들어 두 번째로 읽은 책이다. 이 책도 제목에 맘이 끌려서 샀다. 책 분량은 일반적인 책들과 비슷했지만, 일종의 사회학 논문 같은 거라 각주와 미주가 많아 실제로 읽어야 할 페이지는 많지 않았다. 내용도 재미있었고.

하지만 책을 읽다가 가끔씩 아니 자주 화가 나서 아드레날린이 분비되곤 했다.
예를 들면 고대 그리스에서 여성의 존재 자체를 결함이 있는 것으로 보고, 남성만이 아름다울 수 있다고 여겼을 때. 서구 역사상 훌륭한 철학자들 조차도 여성을 불완전하고 지적으로 발전될 수 없는 존재로 정의했을 때. 프랑스 혁명 당시에 같이 삼색기를 흔들던 여성들을 못생긴 여자로 규정했을 때, 사회에서 정한 규율을 따르지 않는 노처녀나 지적 능력을 개발하려는 여성들을 싸그리 몰아 외모가 추해서 그렇다고 과장했을 때. 참정권을 요구하는 여성들에게도 외모 문제를 지적했을 때.
마치 내가 그 시대의 여성이 되어 비난을 받는 양 부들부들 하고 있었다.

물론 21세기인 현재는 유력한 지위가 있는 사람이나 학자들이 그런 식으로 여성의 외모에 대해 지적했다가는 매스컴 타기 십상이지만, 여성의 외모가 평가 대상이 되는 것은 변함이 없다.

여성의 존재 자체에 대한 부정은 아니지만, 관리 하지 않는 여성은 여전히 부정된다. 그러나 너무 외모에 신경 써도 안 된다. 너무 외모에 신경을 쓰면 생각 없는 여성 취급 받기 일쑤고, 너무 외모에 신경 쓰지 않으면, 여성이길 포기하고 자기관리를 전혀 못하는 사람 취급을 받는다. 현재에도 여성은 늘 부정당할 위협 앞에서 외모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심지어 나이 든 여성은 여성이라는 범주에서 열외가 되어 있다. 이미 부정되어 제3의 성이 된다.

그러나 이 책은 여전히 진행 중인 이 문제에 대해 특별한 해결책을 제시하지는 않는다. 여성을 아름다움과 추함이라는 잣대로만 재단하려는 문제가 얼마나 오래되었고, 그 양상이 조금씩 바뀌어 왔는지 만 알려줄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게 문제다 라고 생각하는 순간, 우리는 과거의 잘못을 답습하지 않고 조금씩 나은 방향으로 바뀔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그러길 희망한다.

(원고지 6.1장)

“눈 떠보니 50”을 읽고

<눈 떠보니 50>

새해 들어 처음 읽은 책이다. 인터넷 서점에서 제목만 보고 바로 구입해서 읽었다. 내 현 상황이 황당하게도 눈 떠보니 50 -엄밀하게 말하자면, 만 나이로는 48세이지만, 이미 50으로 불린다 ㅜㅜ – 이고 그래서인지 마음이 살짝 가라 앉았어서 지푸라기라도 잡겠다는 마음으로 책을 읽었다.

이 책은 30대 후반의 라디오 피디가 50대, 60대, 70대이신 인생의 선배님들을 인터뷰한 내용으로 30대와 40대가 미리 인생 후반전의 시작인 50대를 잘 준비할 수 있도록 썼다고 했다.

여러 분들의 인생이야기가 여러 분야에 걸쳐 나오기 때문에 내용을 일일이 기억하지는 못한다. 책을 읽은 사람들마다 자기가 처한 상황 때문에 마음 속에 담는 부분이 다 다를 것이다.

내 마음에 와 닿았던 부분은, 이제는 자신의 공공성을 가져야 된다는 부분이다. 말하자면, 나와 내 가족만 생각하던 나에서 공동체를 생각하는 나로 자아를 키워야 된다는 것. 많은 인터뷰이들이 이 점을 강조하였다.

또 한 가지는 4차 산업혁명의 시기에 우리가 어떤 태도를 가져야 할까 하는 문제이다. 나는 디지털이 익숙한 편은 아니지만, 뒤처지지 않으려 노력하는 편이기는 하다. 세상이 계속 변하는 게 그닥 좋지만은 않다. 하지만 불평만 하고 있을 수는 없다. 현재는 끊임없이 배움을 강요당하는 시대로서, 되려 그것이 나를 젊게 만들어 줄 수 도 있다. 배우는 사람은 늙지 않으니까.

그러고 보니 또 공자님 말씀이 생각난다.

오십이지천명 육십이이순 칠십이종심소욕불유구

(五十而知天命 六十而耳順 七十而從心所欲不踰矩)

쉰 살에 천명을 알았고, 예순 살에는 귀로 들으면 순순히 이해되었으며, 일흔 살에는 마음이 하고 싶은 것을 따라서 해도 법도를 넘지 않았다.

지천명의 주해를 보면 이치를 궁구하고 본성을 극진하게 하는 것이라고 한다. 이것은 어쩌면 세상과 나에 대해 더 알고자하고 배우고 공부한다는 뜻이 되기도 할 것이다. 끊임없는 공부 후에야 예순에는 만사가 이해되고 일흔에는 무엇을 해도 세상이치에 맞는 삶이 될 것이다.

그런 삶은 공자님의 삶이니 내가 그대로 따라갈 수는 없겠지만, 그것을 목표로 삼고 60%만이라도 따라가면 어떨까. 60점이 넘으면 낙제는 아니니까.

이렇게 맘을 먹으니 가라앉았던 마음이 살짝 뜨는 것 같다.

(원고지 6.9장)

오늘은 공치지 않았다.

오늘은 공치지 않았다.
과거를 돌아보자면 새해 시작부터 아무 일도 못하고 공친 경우가 많았다. 작년만해도 하루종일 침대에 누워 보냈었다. 31일과 1일 사이에는 늘 분주하고 번잡하고 재미난 행사나 모임이 있어 정작 새해는 에너지 고갈 상태로 보냈던 것이다. 

하.지.만. 올해 1월 1일은 100일 글쓰기의 첫날이라는 중요한 의미가 부여되어, 미리부터 마음의 준비를 하였다. 31일에 절대 오바하지 말 것. 그 결과로 1월 1일 아침에 이렇게 조용히 소파에 앉아 커피 한 잔 마시며 글을 쓸 수 있게 되었다. 

오바하지는 않았지만, 할 거는 다했다. 
새해를 함께 맞으러 동네친구도 놀러왔고, 떡국도 한 그릇 미리 끓여먹었고, 2019년 0시 0분에 나와 남편과 아들과 친구는 다 같이 집밖으로 나가 폭죽도 터뜨렸고, 축하 샴페인도 마셨다. (아들도 한 잔 주려고 무알콜 샴페인으로^^) 

2019년은 시작이 좋다. 1월 2일부터가 아니고, 1월 1일부터 한 해를 시작할 수 있어서. 

이 글을 쓰다보니 2019년의 모토를 “오바하지 말 것”으로 정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더 멋진 말로 포장해 보자면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고나 할까. 과유불급이라… 과유불급…이 말에 걸맞게 오늘은 그만 써야겠다.^^

(원고지 3.6장)

새해 결심.

12월 31일이나 1월 1일이나 그날이 그날이고 새해라고 해서 삶이 크게 변하는 건 없다고 생각을 하긴 하지만, 

그래도 숫자가 바뀌니 상징적으로 결심을 하나 해보련다.

2019년 새해 결심:

2019년에는 시간을 아끼고 사랑할 것이다. 

하고 싶은 건 점점 늘어나고, 시간은 한정되어 있고…

이럴 때 해결책은 한 가지. 

시간을 잘 쓰는 수 밖에. 

이 결심을 그림으로 표현해 보았다.

핑크핑크한 이 시계가 나를 시간에 알뜰한 사람으로 만들어 주길…

그림도구 : Procre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