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블로그 글쓰기

-사진은 지난 주말 이태리 식당에서 먹은 해물 스파게티
-블로그를 하다 보니 이런 소소한 사진도 다 찍게 됨. (사진은 글 내용과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ㅎㅎ)

블로그에 글을 매일 업데이트하기 시작한지 일주일이 지났다.
블로그 갱생시키겠다고 작심한 후, 그 동안은 주 3회 가량 업데이트를 했었다.
그런데 지금은 왜 갑자기 매일 매일 업데이트를 하고 있는걸까?

궁금한 이는 별로 없겠지만 그 이유를 알려드리려고 한다.
3월부터 개과천선하여 부지런하게 살기로 결심해서 그런 것은 절대 아니다.

그 이유는 내가 숭례문 학당의 “매일 블로그 글쓰기” 과정에 등록했기 때문이다.
30일 과정인데 설마 30일동안 매일 글쓰기를 못하는 건 아니겠지. 하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일주일이 지난 8일째를 맞이한 지금 중간 정산을 한번 해보려고 한다.
다행히도 중간에 빠진 날 없이 매일 글을 올렸다.
진짜 다행히도.

하지만 아직은 적절한 시간 배분을 하지 못해서 그런지 시간사용에 있어 제로섬 양상을 보이고 있다.
년초에 계획을 세우기로는 매일 조금이라도 독일어책을 읽기로 했었는데, 매일 글쓰느라 독일어책은 창가에 놓인채 펼쳐진 바 없이 완고하게 닫혀있다.
하루 독서량도 현저하게 줄었다.
가장 심각한 것은 내 인생의 낙이었던 드라마를 시청하지 않은 날도 있었다는 점이다.

그렇다. 나는 지금 대차대조표를 만들어 보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글쓰느라 써 버린 시간을 상쇄할만큼 얻은 것이 있는가.
물론이다.

가장 큰 유익함은 바로 글쓰기 그 자체다.
그동안 글쓰기 책을 얼마나 많이 사서 읽었던가.
이제 책 들인 값을, 글써서 갚을 수 있게 되었으니 당연히 좋다고 아니할 수없다.

둘째는 경험이 극대화된다는 것이다.
아주 사소한 경험이라도 행여 글소재로 쓸 수 있을까하여 모든 오감을 긴장시키게 된다.
물론 대부분은 실제 글쓰기에 활용하지 못하였다.
하지만 경험의 극대화는 기억을 많이 만들고, 나는 이전보다 기억의 깊이 만큼 더 긴 시간을 산 듯하다.
실제로 지난 일주일은 그 전의 일주일과는 시간의 길이가 다르게 느껴진다. 엄청나게 긴 시간이 흐른 것 같다.

세번째가 가장 중요한데, 같이 사는 남편에게도 고백했듯이, 글을 쓰니까 마음 속 응어리가 점점 줄어드는 느낌이 든다. 이전에 느끼던 분노도 그 크기가 작아진다. 그 작동 메커니즘은 나도 잘 모르겠다. 아마도 상담을 받을 때 자기 문제를 얘기만 해도 문제의 상당부분이 해결되는 것과 같은 원리일 것 같다.

하지만 아직은 공개되는 글에서는 자기검열의 잣대를 거쳐 수위를 많이 조절하고 있다.
앞으로 점점 그 수위를 높여갈 수 있겠지.

글쓰기는 잃는것 보다는 얻는 게 더 많다는 걸 생각하며, 남은 22일도 열심히 써야겠다.
그럼 그 이후는?
그 이후는 모르겠다.
그건 나중에 고민하자.

지금은 글쓰느라 바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