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린 책의 유익함

빌린 책을 지금 쌔가빠지게(!) 읽고 있다.
하나는 빌린 지 한달되었고. 하나는 보름도 넘었는데, 그저께서야 책을 펼쳤기 때문이다.
(왜 진작 읽지 않았을까, 빌린 책부터 읽자는게 내 주의였는데…. 이것도 늙음 증세인가)
도로 가져다줘야 할 시간은 다가오고…
책은 다 읽고 싶고.
쌔도빠지고 눈도 빠질 지경이다.( ㅎㅎ 제가 오바가 좀 심하답니당.^^)

원래 나는 웬만하면 책은 사서 읽는 주의인데, 가끔은 이렇게 빌릴 때가 있다.
독서모임에서 친구들이 책추천도 해주고 동시에 친절하게 책도 빌려주기 때문이다.

보통은 모임에서 멤버가 소개하고 발제한 책을 빌리는데, 생소한 주제일 경우가 많다.
생소하고 모르는 내용이기 때문에 빌린 책은 소중하다.

이번에 빌린책, “상상의 아테네, 베를린, 도쿄, 서울”도 그렇다.
도시, 건축, 모더니즘, 제국주의, 식민지 그런 내용이 한 가득인 책인데, 역사는 아무리 읽어도 계속 구멍이고, 건축은 전혀 아는 바가 없기 때문에, 추천받지 않았다면 절대 자발적으로 읽지 않았을 것 같다.
그런데 어쨌든 지금은 이 책을 읽고 있고, 베를린 역사, 서양건축의 역사, 프로이센의 독일 통일 등에 대해 알게 되었다.
베를린에 살면서도 평생 모르고 살았을지도 모를 귀한 정보를 얻게 되었다.
(이제 1부 읽어서 2부 3부에 나오는 메이지 시대 도쿄나 일제강점기 경성으로 불리던 서울 등등은 아직 모른다.)

다른책은 “작은 것들의 신”인데, 인도의 작가가 쓴 소설이다.

이 책은 스토리가 기승전결도 아니고, 시간과 공간과 사건이 뒤섞여 있다.
너무나도 문학적인 책이고, 예술적인 책이라서, 만약 추천받은 책이 아니었으면 몇 장 읽어보고 끝까지 다 못 읽었을지도 모른다.
이제 오분의 일밖에 안 읽긴 했지만, 아직까지는 너무 복잡하고 엉킨 실타래 같다.
뭔가 큰 일이 일어나서 한 가족에게 파국이 오긴 했는데, 그게 무슨 사건인지 아직도 모른다.
그래서 궁금하다. 뒷 얘기가.
나중에 실타래가 다 풀린다면 엄청난 카타르시스를 느낄 것 같다.
문학의 기능 중 하나니까. 카타르시스.

암튼 감사하다.

지인의 추천은 힘든 책도 다 읽게 한다.^^
그리고 다 읽고 나면 큰 산을 넘은 뿌듯함도 느끼리라.

그렇다. 빌린 책은 우물 안 개구리 같은 나에게 좀 더 넓은 세계를 알려준다.
그래서 내 독서의 범위를 확장시켜 준다.

빌린책은 아주 아주 소중하다.

그치만, 얘네는 인간적으로 너무 두껍다.ㅠㅠ
하나는 783페이지(각주 빼도 640페이지), 하나는 480페이지.

오늘도 꼼짝없이 앉아서 독서.

(3월 11일 새벽에 올리고 있지만, 실은 3월 10일 아침에 쓴 글임을 알려드리고, 실제로도 하루 종일 책 읽다가 자다가(감기 몸살 중) 했음을 알립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