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에 읽은 책들

4월에 읽은 책들을 정리해 봅니다.
4월 제가 사는 곳에서는 햇살 좋은 날이 너무 많았어요.
독서의 최대 적은 좋은 날씨가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래도 나름대로는 열심히 읽었습니다.
5월이 되면 책을 읽을 수 있는 날이 점점 더 많이 줄어들 거 같아서요.^^

문학

01.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 로저 젤라즈니 저, 김상훈 역, 열린책들, 2009

http://kimchoi.com/wordpress/?p=702

 

글쓰기

02. 어떤 글이 살아남는가, 우치다 다쓰루 저, 김경원 역, 원더박스, 2018

http://kimchoi.com/wordpress/?p=693

 

03. 글쓰기 비행학교, 김무영 저, 씽크스마트, 2014
04. 에세이 비행학교, 김무영 저, 씽크스마트, 2015

인문

05. 너의 운명으로 달아나라, 이현우 저, 마음산책, 2017

http://kimchoi.com/wordpress/?p=717

 

자기계발/인간관계

06. 거절당하지 않는 힘, 이현우 저, 더난츨판사, 2018
07. 게으름도 습관이다, 최명기 저, 알키, 2017
08.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 유은정 저, 21세기북스, 2016

 

과학/기술

 

09. 생각한다면 과학자처럼, 데이비드 헬펀드 저, 노태복 역, 더퀘스트, 2017
10. 우연의 설계, 마크 뷰캐넌 외 저, 마이클 브룩스 엮음, 김상훈 역, 반니, 2017

11. 저도 과학은 어렵습니다만, 이정모, 바틀비, 2018

http://kimchoi.com/wordpress/?p=708

 

12. 블록체인 무엇인가?, 다니엘 드레셔 저, 이병욱 역, 이지스퍼블리싱, 2018

http://kimchoi.com/wordpress/?p=739

 

4월에는 책을 읽고 감상문 적어 둔 것도 많고, 또 요약해 둔 것도 있어서 링크 주소 함께 올립니다.

계절의 여왕이라는 5월이 시작되었습니다.
겨울처럼 할 일 없어 책을 붙잡고 지내지는 못하겠지만, 삶을 즐기는 중간 중간 독서도 잊지 않고 싶습니다. 지금 생각으로는요.^^

숫자맹이 되지 않기

숫자맹 혹은 계산맹이 뭔지 아시나요?
숫자를 보면 정신이 멍∼ 해지고, 계산하려고 하면 머리가 막 아파지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 아닐까요?
인터넷에서도 그 정의가 명확하게 나오지 않는 걸로 보아서 널리 쓰이는 말은 아닌 거 같습니다.
암튼 각설하고 저도 숫자맹 중 하나이지 않을까 염려가 됩니다.
식당 계산서만 봐서 머리가 어지러우니…ㅠ.ㅠ
지금이야 핸드폰에서 연락처를 눌러 전화를 걸면 되지만, 옛날에는 수첩에 적어놓은 전화번호를 보면서 전화를 걸었는데, 종종 번호를 잘 못 눌러 엉뚱한 사람이 받았던 기억이. 흑ㅠ.ㅠ

숫자맹 이야기를 왜 하느냐하면, 오늘 낮에 “생각한다면 과학자처럼”이라는 책을 읽다가 수에서는 맥락이 아주 중요하다는 부분을 읽게 되었거든요.

거기에서 수를 잘 못 쓴 것에 대한 예시로 다음과 같은 문장이 나와요.

“심해 바닷물과 해수면 바닷물 간의 이상적인 온도차는 적어도 섭씨 20도, 즉 화씨 68도가 되어야 한다.”

이 예시에서 저자는 섭씨 20도가 화씨 68도는 맞지만, 섭씨 20도의 온도차가 화씨 68도의 온도차와는 같지 않다고 주장합니다. 실제 온도차는 화씨로 36도라고 하네요.
여러분들은 이해가 되시나요? 온도와 온도차는 전혀 다른 내용이라는 거죠.
처음에 읽고 나서는 이 말을 이해하는 데에 얼마나 오래 걸렸던지요. ㅠㅠ

그 외에도 저자는 호들갑스러운 언론을 비판하는데요.
예를 들면 ‘식인상어’ 뉴스라던가, ‘산불뉴스’ 등이죠.
어느 해는 식인상어 위협으로 몇 주간 언론의 헤드라인이 채워졌지만, 실제 그 해 상어에 물려 죽은 사람은 두 명이었고, 또 2002년에는 “산불이 콜로라도를 휩쓸다” 등의 자극적인 기사 제목이 실렸지만, 실제로 불탄 지역은 콜로라도 주의 0.29퍼센트였다고 하네요.

만약 제가, “이 블로그에 방문자 수가 하루만에 2배가 늘었습니다!”하고 공지에 올리고 홍보한다고 합시다. 그런데 어제 방문자는 1명이었는데, 오늘 2명이 온 거라면 방문자 수가 2배가 된 건 맞지만, 허허… 그게 자랑할 건지는 모르겠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에서는 이러한 맥락 없는 수 인용이 많이 된다는 사실!

언론에서 말하는 숫자는 항상 그 단위를 확인해야 합니다. 센티메터로 표기하냐 메터로 표기하냐에 따라 다르고, 헥타르를 쓸거냐 에이커를 쓸거냐에 따라서도 다르고, 평으로 계산할거냐 제곱미터로 계산할거냐에 따라서도 숫자가 확연히 달라지니까요.
또한 그 수가 크다, 작다, 늘었다, 줄었다, 어마어마하다, 미미하다 등의 형용사를 사용할 때, 과연 그 단어가 어느 것과 비교하는 것인지, 즉, 전년도 대비인지, 다른 항목 대비인지, 기대치에 대비한 것인지 등등을 반드시 꼭꼭 확인해 봐야 할 거 같아요.

그 동안은 숫자가 나오면 그냥 숫자는 건너뛰고 읽는 경향이 있었지만, 숫자맹이 되지 않으려면 꼼꼼히 따지는 버릇을 길러야겠네요.

지금도 가뜩이나 따짐쟁이로 여겨지는데, 더 따짐쟁이가 되야 하나.
뭐 그렇게 듣고 싶어서 하는 말은 아니지만, 성격 좋다는 얘기 듣기는 아무래도 글른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