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블로그 글쓰기 30일째

숭례문학당의 매일 블로그 글쓰기 1기가 오늘로서 마무리된다.
아마도 내일 이후에는 이전처럼 주당 3회 정도만 글을 업데이트하게 될 것 같다.
블로그에 매일 글을 쓴다는 것.
매일 글을 쓰는 데에도 어려움이 있었지만, 글의 질이 더 큰 문제였다.
하지만 첫 술에 배부르랴.
중요한 것은 매일 글을 쓰는 데에 어느 정도 익숙해졌다는 것이다.
이제 믿어야 할 것은 양질전환의 법칙 뿐이다.
매일 써서 글의 양이 많아지다 보면 언젠가 남들이 읽을 만한 좋은 글이 나올 것이라는.^^

이번 한 달 동안 다른 분들과 매일 함께 쓰는 과정이 나에게 굉장한 도움이 되었다.
함께 쓰기의 좋은 점은 외부자극이 있다는 점이었다.
전에도 스스로에게 채찍질을 가하는 스타일이긴 했다.
하지만 자기가 자기를 때리면 별로 아프지 않다는 데에 문제가 있다.
자기가 자기에게 간지럼을 태워도 간지럽지 않듯이.

하지만 이 과정은 아침마다 코치님이 글쓰기에 관련된 글을 보내 주시고, 틈틈이 얼른 글쓰라고 격려도 해 주시고, 알찬 블로그 팁도 주셨기 때문에, 블로그 안정화에 여러 가지로 도움이 되었다.
게다가 함께 쓰시는 분들과 카톡과 블로그 상호방문 등, 매일 매일 교류함으로써 긍정적인 자극을 받을 수 있었다.
글쓰기에도 도움이 되었지만 삶에 더 큰 자극이 되었다.
외국에서 섬처럼 살고 있다가 다른 분들의 글을 매일 읽다보니, 다른 분들의 일상을 통해 나와 다른 점, 혹은 비슷한 점을 찾으면서 삶 공부를 하는 것 같았다.
이는 매우 귀중한 경험으로, 아주 아주 시간이 많이 지나도 잊혀 지지 않을 것 같다.

또 소소하게 좋았던 점들을 꼽아보면,
심심하다는 단어가 한 달 동안 생각나지 않았다는 것,
아주 작은 생각의 꼬투리라도 잡아서 글을 쓰게 된 것,
사진 같은 거 여행가서도 잘 안 찍었는데 요즘은 뭐라도 찍고 있는 것 (훌륭한 나만의 사진 아카이브가 될 것 같다)
퇴고를 한다는 점 (한번 쓰면 다시 읽는 일이 잘 없었는데, 블로그는 공개글이라 꼼꼼이 읽지는 못해도 한두 번은 다시 읽어보게 된다. 그래도 오타랑 비문은 넘쳐나지만)

일단 매일 블로그 글쓰기는 이렇게 마무리 짓는다.
하지만 나의 매일 글쓰기는 계속 될 예정이다.
4월에는 같은 코치님이 진행하시는 매일 감성에세이 과정에 등록했다. ㅎㅎ
문학적인 글쓰기가 한번 해보고 싶어서.
그런 글은 내 평생 써 본적이 없어서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모르겠다.
붓을 들면 일필휘지로 천리마를 탄 듯 종이 위를 달리면 좋겠지만, 그렇게 될 리는 없고…
천리마 말꼬리 털이라도 만져봤으면 좋겠다.

매일 블로그 글쓰기

-사진은 지난 주말 이태리 식당에서 먹은 해물 스파게티
-블로그를 하다 보니 이런 소소한 사진도 다 찍게 됨. (사진은 글 내용과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ㅎㅎ)

블로그에 글을 매일 업데이트하기 시작한지 일주일이 지났다.
블로그 갱생시키겠다고 작심한 후, 그 동안은 주 3회 가량 업데이트를 했었다.
그런데 지금은 왜 갑자기 매일 매일 업데이트를 하고 있는걸까?

궁금한 이는 별로 없겠지만 그 이유를 알려드리려고 한다.
3월부터 개과천선하여 부지런하게 살기로 결심해서 그런 것은 절대 아니다.

그 이유는 내가 숭례문 학당의 “매일 블로그 글쓰기” 과정에 등록했기 때문이다.
30일 과정인데 설마 30일동안 매일 글쓰기를 못하는 건 아니겠지. 하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일주일이 지난 8일째를 맞이한 지금 중간 정산을 한번 해보려고 한다.
다행히도 중간에 빠진 날 없이 매일 글을 올렸다.
진짜 다행히도.

하지만 아직은 적절한 시간 배분을 하지 못해서 그런지 시간사용에 있어 제로섬 양상을 보이고 있다.
년초에 계획을 세우기로는 매일 조금이라도 독일어책을 읽기로 했었는데, 매일 글쓰느라 독일어책은 창가에 놓인채 펼쳐진 바 없이 완고하게 닫혀있다.
하루 독서량도 현저하게 줄었다.
가장 심각한 것은 내 인생의 낙이었던 드라마를 시청하지 않은 날도 있었다는 점이다.

그렇다. 나는 지금 대차대조표를 만들어 보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글쓰느라 써 버린 시간을 상쇄할만큼 얻은 것이 있는가.
물론이다.

가장 큰 유익함은 바로 글쓰기 그 자체다.
그동안 글쓰기 책을 얼마나 많이 사서 읽었던가.
이제 책 들인 값을, 글써서 갚을 수 있게 되었으니 당연히 좋다고 아니할 수없다.

둘째는 경험이 극대화된다는 것이다.
아주 사소한 경험이라도 행여 글소재로 쓸 수 있을까하여 모든 오감을 긴장시키게 된다.
물론 대부분은 실제 글쓰기에 활용하지 못하였다.
하지만 경험의 극대화는 기억을 많이 만들고, 나는 이전보다 기억의 깊이 만큼 더 긴 시간을 산 듯하다.
실제로 지난 일주일은 그 전의 일주일과는 시간의 길이가 다르게 느껴진다. 엄청나게 긴 시간이 흐른 것 같다.

세번째가 가장 중요한데, 같이 사는 남편에게도 고백했듯이, 글을 쓰니까 마음 속 응어리가 점점 줄어드는 느낌이 든다. 이전에 느끼던 분노도 그 크기가 작아진다. 그 작동 메커니즘은 나도 잘 모르겠다. 아마도 상담을 받을 때 자기 문제를 얘기만 해도 문제의 상당부분이 해결되는 것과 같은 원리일 것 같다.

하지만 아직은 공개되는 글에서는 자기검열의 잣대를 거쳐 수위를 많이 조절하고 있다.
앞으로 점점 그 수위를 높여갈 수 있겠지.

글쓰기는 잃는것 보다는 얻는 게 더 많다는 걸 생각하며, 남은 22일도 열심히 써야겠다.
그럼 그 이후는?
그 이후는 모르겠다.
그건 나중에 고민하자.

지금은 글쓰느라 바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