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여행기) 바이마르 Weimar-3

지난 바이마르 여행기에 이어 계속.

1박 2일 여행의 둘째 날이자 마지막 날이 시작되었다 .
호텔에서 아침식사를 하였다.
여행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시간은, 자고 일어나서 바로 호텔식당에서 아침을 먹는 그 시간이다.
눈 뜨자 마자 남이 끓여준 커피와 남이 다 차려 놓은 음식을 먹는 게 좋다.

암튼 기분 좋게 아침을 먹고 호텔 체크아웃을 한 후, 괴테가 살았던 괴테 본하우스를 방문하였다.

괴테는 이 집에서 1782년부터 살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집을 빌려서 살았었는데, 1794년에 바이마르 공국의 군주였던 칼 아우구스트 공작이 괴테에게 이 집을 소유할 수 있도록 해 주었다. 그리고 그는 1832년 임종할 때까지 이 집에서 살았다.

 

저택의 정문. 지금은 닫혀있다. 왼쪽 옆의 통로로 들어가서 티켓을 구입해야 된다.

 

여기서부터 하우스투어가 시작된다.

들어가면 이렇게 계단을 통해 2층으로 올라가는데, 벌써 집안 곳곳 조각상들이 손님을 맞는다. 방마다 조각상 및 여러가지 진기한 컬렉션들로 한가득이다.

그는 이탈리아를 정신적 고향으로 삼았던 모양이다.
이탈리아를 여행하면서 수집한 것들로 집 안을 가득 가득 장식해 놓았다.
그리고 방마다 로마식 조각들도 세워 놓고…

수집품이 56000점이 넘는다고 한다. 헉~

현관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사진까지만 찍어 두고, 그 이후에는 각 방에 대한 설명을 듣느라 정신이 팔려서 사진 한 장 찍을 생각을 못했다. ㅠㅠ

일단 구입한 티켓에 찍혀있는 사진을 다시 찍어 올린다.

뭔가 괴테의 삶에 경도되어, 내가 그 시대 사람인 듯 착각했던 듯 싶다. 내 손에 핸드폰 카메라가 있다는 사실 조차도 잊었던 것 같다.  흑~

 

괴테가 타고 다녔다는 마차.

집 뒤편에는 정원이 있다. 정원이 있긴 하기만 생각보다 그리 크진 않았다. 초록이 그리울 때면 공원에 있는 자신의 가르텐하우스로 갔을테니, 살면서 아쉬움은 없었을 거 같다.

이 집에 와서 보니 일생을 이렇게 자기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살 수 있는 삶이 부러웠다. 물론 자기 생전 자식과 부인, 친구까지 세상을 먼저 뜬 사실이 말년에 그에게 큰 슬픔이 되었을 것 같긴 하지만.. 아무튼 능력, 재력, 매력까지. 참 부러운 삶이다.

 

저택 옆에는 괴테 박물관이 있다. 전시된 것들이 너무 많아서 그냥 둘러보기만 했는데도 바빴다. 과학에도 관심이 많으셨네. 정치도 하시고. 진정한 르네상스맨이었다.

괴테와 실러가 로마식 의상을 입고 있는 작은 조각이다. 로마를 사랑했던 괴테를 위한 작품인가?

괴테 본하우스에서만 오전 시간을 다 보냈다.  사진을 찍지 못한 아쉬움 때문에 박물관 기념품 샵에 들러서 괴테 하우스 사진집을 구입하였다.

시간이 있다면 하루종일 여기에만 머물면서 천천히 관람하는 걸 추천하고 싶다.

너무 서서 걸었더니 다리도 아프고 배도 고프다. 청소년기 아들 덕에 점심은 시내에 있는 서브웨이에서 해결.

점심을 먹은 후 바로 실러 하우스로 이동하였다.  걸어서 이동가능할 정도로 괴테하우스와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있었다.

실러 하우스. 괴테하우스만큼의 위용은 없지만, 다른 유명한 사람들의 집 만큼은 관람하기 좋게 잘 해 놓았다.

실러는 이 집을 1802년에 구입하였으나, 안타깝게도 3년 후 폐렴으로 사망하였다.

실러의 작업실.

침실.

실러의 부인까지 사망 한 후, 가족들이 이 집을 팔았으나, 1847년 바이마르 공국이 이 집을 다시 취득하여 실러 기념관으로 만들었다.

괴테의 작품 중 다 읽은 것은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과 “파우스트” 뿐이고, 실러의 작품은 “도적떼” 하나인데…

여기까지 와서 이렇게 살던 집도 다 둘러봐 놓고 작품을 나 몰라라 하는 것 아닌것 같다. 뭘 더 읽어봐야 할까.

“파우스트”는 읽었지만, 전혀 이해를 못했으므로 한 번 더 읽어봐야 할 것 같고… 실러의 작품은 “간계와 사랑”에 도전해 보기로 한다. 목표는 너무 빡빡하게 굴지 말고 올해 안에 읽는 것으로 하자.

원래 계획으로는 바이마르 궁 내 박물관 관람기 도 적으려고 했는데, 이건 생략하도록 하겠다. 여행기 쓰는 게 보통일이 아니라는 걸 절감하고 있다.  여행기는 좀 쉬었다가 추후 다른 도시 사진을 가지고 돌아오는 걸로. ^^

대신 궁 입구 사진이랑, 박물관 기념품 샵에서 산 크라나흐 작품 엽서 사진만 투척.

다시 기차를 타고 베를린으로 돌아 오면서 쾨테의 “이탈리아 기행”을 읽었다. 딱 기차 안에서만 읽었다. 다시 베를린으로 온 이후 그 책을 다시 펼치지 않았는데, 그 책도 마저 읽어야겠구나. (이 책은 언제까지 읽겠다고 쓰지 말아야지. 맘 내킬때 다시 펼칠 예정.)

해야 할 목록만 자꾸 추가된다.  할 일이 없는 것 보다는 뭐든 하는 게 훨~씬 낫지만. ^^

(2017여행기) 바이마르 Weimar-1

2018년 여행이 시작되기 전에 2017년 여행기를 정리해 두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작년에는 유독 짧게 여러 차례 여행을 다녀왔다.
한꺼번에 지난 여행을 다 정리하려고 욕심을 부리다가는 중도 포기할 수도 있으므로, 조금씩 조금씩 여행기를 풀어보려고 한다.

그럼 제일 먼저 이야기를 풀어 볼 여행지는…..(두구..두구..두구..) 바로 독일의 문화도시 바이마르 되시겠다.
작년 8월 14일과 15일, 1박 2일 간 우리 세 식구가 함께 하였다.
이번 여행은 괴테와 실러의 문학 궤적을 둘러보려는 야침 찬 계획을 가진 문학여행이었다.
그렇다면 괴테와 실러의 작품에 조예가 깊었던가. 그건 아니었다. 기껏해야 한 두 권의 책을 읽은 게 다이지만 그냥 가보고 싶었다.

베를린에서 바이마르까지는 기차로 이동.

 

바이마르 중앙역. 도착.

바이마르는 독일 중부 튀링엔 주에 있는 작은 도시이다. 도시가 작긴 하지만 괴테와 실러, 음악가 리스트, 철학자 니체, 그리고 건축가 그로피우스의 바우하우스까지 문화적인 영향력이 무척이나 크다.

먼저 역 근처 호텔에 짐을 풀고, 호텔 식당에서 점심을 먹은 후 시내로 나섰다.
관광지는 다 걸어서 다닐 수 있을 정도로 밀집되어 있기 때문에 다니기가 아주 좋다.

 

제일 먼저 바이마르 국립국장 전면에 서 있는 괴테와 실러의 동상을 찾았다.
나이 차이는 좀 났지만, 문학으로 하나 되어 깊은 우정을 나눈 괴테와 실러.
괴테는 귀족인데다 정치가이기도 했고 무척 장수했던 반면, 실러는 가난했고, 건강도 좋지 않아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떴지만, 둘은 그런 차이에도 불구하고 우정의 아이콘으로 여겨진다.

 

여행지에 도착하면 무조건 들르는 Tourist  Information.
대개 구시가지 마크트 광장에 있으며, 바이마르도 마찬가지.
건물도 예쁘다. 거기에 들러서 바이마르 지도와 관광명소 안내 책자 등을 받아왔다.
그런데 아뿔사.
바이마르에 오면 들러야 할 박물관이 엄청나게 많은데, 하필이면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바로 그 날이 월요일이었다. 월요일이면 대부분의 미술과 박물관이 문을 닫는데, 왜 그걸 잊었을까.ㅜㅜ
괴테와 실러하우스를 방문하려고 여기까지 온 건데…
다행히 작은 박물관들은 문을 여는 곳이 있어 그곳에 우선 들르기로 계획을 변경했다.

일단 광장에 있는 건물들 먼저 둘러본다.

 

광장에 있는 호텔.  1696년부터 손님을 받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호텔이다.  유명한 사람들이 많이 들렀다 갔다고 한다.  히틀러도 바이마르에 오면 여기서 묵었다고…

 

광장에 시청 건물이 빠지면 안 되지.^^

 

이 건물들 역시 광장에 서 있는 건물이다. 아름다운 르네상스식 건물로 단연 사람들의 눈길을 끈다. 이 쌍둥이 건물 중 왼쪽이 바로 그 유명한 화가 크라나흐의 집이다. 크라나흐가 말년(1552-1553)에 이 집에서 살았다고 한다. 크라나흐는 루터의 초상화를 그리신 분으로 유명하다. 그 외에도 유명한 작품이 물론 많다.

 

광장을 지나 다음으로 들른 곳은 바우하우스 박물관.
바우하우스는 건축가 그로피우스가 설립한 학교로 미술, 공예, 사진, 건축 등을 교육했다. 1919년부터 1933년까지 (1925년에 데사우로 옮김) 운영되었는데, 나치에 의해 폐쇄되었다고 한다. 바우하우스 스타일은 현대 건축과 디자인에 엄청난 영향을 끼친 걸로 알고 있다.
박물관이 너무 작아서 놀랐는데, 지금은 일부만 전시 중이고, 바이마르 플라츠에 새로 박물관을 짓고 있다고 했다.

 

박물관에 전시 중인 나무 장난감 집들. 귀엽다.

 

골목길들을 누비다 마주친 성 베드로 바울 교회(헤르더 교회라고도 불린다).
여기에서 유명한 신학자인 헤르더가 시무를 했고, 마르틴 루터도 바이마르에 오면 이 교회에서 설교를 했고, 바흐도 이 교회에서 오르간 연주를 했다고 한다.

 

 

계속 길을 따라 걷다 보니 푸른 잔디가 깔린 넓은 공원이 나왔다.

그리고 공원을 걷다 보면 일름강이 보인다.

초록 길을 한참 걸어 헝가리 작곡가 리스트 하우스에 들렀다.
그곳을 둘러보고 다시 일름강을 건너 괴테의 가든하우스까지 다녀왔다.

( 리스트 하우스와 괴테 가든하우스 방문기는 내일 이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