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덴세 안데르센 생가

오늘의 그림일기 주제는 우리가 살아가는 공간 그리기.

내가 사는 공간을 그려볼까 생각도 했지만,

옛 화가들의 느낌을 좀 따라해보고 싶어서 

지난 여름 다녀온 안데르센 생가의 모습을 그려보았다.

 

그림도구 : Tayasui Sketches

뜨개질 단상

* 사진은 지난 여름 완성한 코바늘 모티브 블랭킷.
* 지난 여름 이후 뜨개질에서 손을 놓고 있긴 하지만, 예전부터 좋아했던 일 중 하나이니 단상을 적는 것을 이해 바랍니다.^^

처음으로 뜨개질을 시작한 것은 언제였을까?
너무 옛 기억이라 정확하진 않지만, 아마도 초등학교 저학년 때였던 것 같다.
미미 인형에게 옷을 입혀주고 싶어서 짜투리 실로 그야말로 완전히 네모지게 떠서 몸통에만 둘러 준 기억이 있다.

본격적으로 뜨개질을 시작한 계기는 중학교 가정가사의 뜨개질 시간이었다.
많은 친구들이 엄마에게 부탁을 해서 과제를 내었지만, 나는 뜨개질이 재미있어서 스스로 떴다.
특히 레이스 실로 도일리를 뜨는 게 너무 좋았다.
결국 학교에서 배웠던 동일한 모티브를 여러 개 떠서 이은 후 다이얼이 달린 커다란 전화기 받침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뜨개질을 좋아하는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큰 이유는 동일한 패턴을 반복적으로 뜨기 때문에 손을 바삐 움직이더라도 머릿속은 한 없이 자유로울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나는 뜨개질을 하고 있을 때면 어릴 때 읽었던 안데르센의 “백조왕자”를  떠올린다.
백조로 변한 오빠들을 구하기 위해서 말없이 심지어 마녀로 몰려 화형 집행장으로 가는 순간에도 한마디 변명도 없이 뜨개질만 하였던 엘리자 공주에 감정이입이 되어 쉬지 않고 손을 놀리곤 했다.

왜 하필 백조왕자였을까?
이전에도 수차례 적은 바 있듯이, 내가 공주이야기에 심취해 있었기 때문일 수도 있었겠지만, 엘리자 공주가 취미삼아 재미삼아 뜨개질을 한 것이 아니라, 오빠들을 살리기 위해 자기가 죽을 수도 있는 상황에서도 필사적으로 뜨개질을 해야만 했던 장면이 내 기억에 너무 꽉 박혀서 그랬던 것 같다.

물론 내가 필사적으로 뜨개질을 하곤 했던 건 아니다.
나의 뜨개질은 그야말로 취미생활의 하나였고, 그저 시간을 재미있게 보내기 위한 일환이었다. 하지만 뜨개질을 하려고 도안을 하고 실을 고르고 할 때면 머리 속이 그야말로 그거 하나만 꽉 차서 다른 생각을 할 여유가 없었다.
그런 상태의 나 자신을 보면서 엘리자 공주를 떠올리곤 했던 것 같다.

어쨌건 엘리자 공주는 쐐기풀로 11벌의 옷을 떠서 백조로 변한 오빠들을 구하고 행복하게 살았다.
그리고 그 이후에는 절대로 뜨개질은 하지 않았을 거 같다.
필사적으로 치열하게 뭔가를 다 하고 나면 아쉬움이 남지 않으니까.

나는 그렇게 치열하진 않았기 때문에 기회가 되면 또 뭔가를 뜨고 있을 것이다.
늘 아쉬움이 남으니까.
물론 예전 같이 부지런히는 못할 것이다. 자연의 원리에 따라 눈이 침침해질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