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아래를 보자

(사진은 며칠 전 산책 중 골목길에서 찍은 것임.)

 

유럽에는 돌길이 많다.
물론 보도 블럭이 깔린 길도 많긴 하지만…

그 옛날 로마시대 도로들도 돌로 포장이 되었었다는데, 아마도 그 전통이 남아서 그런가.
아니면 마차를 이용하면서 도로 포장을 하기 시작했는데,
그 때 구하기 쉬운 재료가 돌이라서 그랬나.
여기에 대해서는 나도 잘 모르겠다.
암튼 유럽에는 돌길이 많다.

나는 이 돌길이 참 좋다.
그래서 산책길에도 그렇고 유럽의 다른 여행지에서도 돌길 사진을 많이 찍는다.
바닥에 대고 사진을 찍으면 사람들이 의아하게 생각하긴 한다.

유럽 돌길이 다 거기서 거기긴 하지만, 그래도 조금씩 차이가 있다.
도로 포장 맡은 이의 미적감각이 드러나는 경우도 있고.

사람들은 아래만 보지말고 하늘도 보고 걸으라고 하지만,
자기가 발 디디고 있는 곳이 어디인지 먼저 알고 나서, 하늘도 보고 주변도 봐야하지 않을까?

몇 년전에 우리집 바로 앞 도로를 다 파헤지고 도로 포장을 다시 한 적이 있었다.
길의 일부에는 보도 블록을 깔고, 다른 쪽에는 돌들을 깔았다.
그 돌들은 크기가 비슷하긴 했지만 일정하지 않았다.
잘린 면도 울퉁불퉁했다.
그걸 사람이 하나하나 땅에 놓고 면이 넓은 망치로 일일이 박았다.

그 때 그 돌들을 보면서 생각했다. 이 많은 돌들은 다 어디서 가져온 걸까?
돌의 모양이 이렇게 불규칙한 걸보면, 큰 돌을 가져다 공장 같은데서 기계로 일정하게 자르는 건 아닌 듯 했다.
이렇게 혼자 의문을 가지고 있다가 남편한테도 궁금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남편도 궁금했는지, 인터넷을 뒤져 나한테 아주 옛날 영상 하나를 보여줬다.

오래전 영상이긴 한데, 도로포장용 돌을 만드는 영상이었다.
말하자면, 우리가 어릴때 불렀던 동요랑 같은 메카니즘이었다.

“바위돌 깨뜨려 돌덩이,
돌덩이 깨뜨려 돌맹이,
돌맹이 깨뜨려 자갈돌,
자갈돌 깨뜨려 모래알….
랄라랄라라 랄라라 랄라랄라라 랄라라”

물론 모래알까지 가지는 않았다.

먼저 큰 돌산(Steinberg)에 가서 큰 덩이로 돌을 잘라온다.
큰 덩이 돌에 쐐기를 박아 두드려 쪼갠다.
이런식으로 일일이 쪼개고 또 쪼개서 포장용 돌을 만드는 것이었다.
비슷한 크기와 비슷한 색깔로 구분하여 놓기 때문에 (이것도 사람이 직접 분류),
길을 깔 때 특정 무늬를 만들어 낼 수도 있다.

진짜 이렇게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영상을 본 이후 아래로 아래로 더 많이 눈길이 간다.
물론 아래만 보고 살 수는 없다.
그래도 가끔은 아래를, 우리가 밟고 있는 길을 보자.
그리고나서 허리를 펴서 하늘도 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