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물이 좋습니다

나는 물이 좋습니다.
물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좋습니다. 바다도 좋고, 호수도 좋고, 산 속에 흐르는 계곡도 좋습니다.
물에 가도 수영을 못하기 때문에 그저 눈으로 보기만 하거나 발만 담갔다가 오는 수준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연의 물들은 내 몸의 물들을 끌어당기는 힘을 발휘합니다.

물을 좋아하다보니 제가 좋아하는 경구들도 물에 관한 것이 많아요.
예를 들면 도덕경에 나오는 상선약수(上善若水), 가장 좋은 것은 물과 같다.
또는 논어에 나오는 지자요수(知者樂水), 지혜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한다.
뜬금없긴 하지만, 제 의사를 관철시키고자 할 때는 배수지진(背水之陣), 바다나 강을 등지고 진을 치다. 즉, 목숨 걸고 싸운다.
마음의 동요가 심할 때는 명경지수(明鏡止水), 즉 맑은 거울과 고요한 물, 그런 상태를 상상하며 마음을 가라앉힙니다.

위 사진은 작년 봄 밤베르크라는 도시에서 찍어 온 사진이예요.
도시가 강가에 집들이 면해 있어 분위기도 좋고, 그날은 햇살까지 좋아 강에 반사되는 햇빛이 어찌나 반짝거리던지…. 현실판 동화나라 같았습니다.
청둥오리 가족들도 한가로이 물 위를 떠다니고요.
바로 이런 게 살면서 잠시나마 느낄 수 있는 행복감 아닐까 생각했어요.
그저 바라보기만 해도 좋은 것.
나른함이 밀려오고 한참을 바라다보면 졸음까지 오는 상태.
고요한 물도 이리 좋습니다.

작년 초봄에는 칭스트라고 하는 바닷가 도시에 다녀왔지요.
그날은 봄이라고 하기에는 몹시 춥고 바람이 광포하게 불던 날이어서, 큰 맘 먹고 타려던 잠수정도 운행을 못한다고 했습니다.
그래도 좋았습니다. 바다 바람 때문에 숨 쉴 때마다 차가운 공기가 몸 속으로 훅~ 들어오면, 갑자기 정신이 각성되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게다가 파도의 소리.
청년의 호연지기를 깨운다는 바로 그 소리.
중년의 저에게도 자그마하게 남아있는 그 기운을 북돋아 주는 소리가 됩니다.
크게 소리내며 움직이는 물도 이리 좋습니다.

아, 그 날들을 머리 속으로 다시 떠올리기만 해도 좋네요.

지혜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하고 어진 사람은 산을 좋아한다.

지난 주말에 베를린 근교 루피너 호수(Ruppiner See)에 다녀왔다.
그냥 놀러간 것은 아니고 다른 일로 갔는데, 거기에 그 호수가 있었다.
오랜만에 넓은 물을 보니, 겨우 내 춥고 답답했던 마음 속이 탁 트이는 것 같았다.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인데 반해, 중부유럽에 속한 독일은 북쪽만 바다에 면해있다.
바다 보러 가는 일은 연중 혹은 격년 중 큰 행사로 치러진다.

하지만, 군데 군데 큰 호수가 많기 때문에 아쉬운 대로 바다 대신 호수를 만나러 가곤 한다.
일정 기간 동안 호수나 바다를 보지 못하면 금단 현상이 나타나는 것 같다.
전생에 물고기는 아니었을 것 같은데, 바다… 호수…를 그리워하고 있다 .

바다나 호수에 갈 때마다 <논어>에서 공자님이 하신 말씀이 생각난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지혜로운 사람은 물을 좋아하고 어진 사람은 산을 좋아하며,
지혜로운 사람은 동적이고 어진 사람은 정적이며,
지혜로운 사람은 즐겁게 되고 어진 사람은 장수한다.”

(子曰 知者樂水하고 仁者樂山이니 知者動하고 仁者靜하며 知者樂하고 仁者壽니라.
자왈 지자요수하고 인자요산이니 지자동하고 인자정하며 지자락하고 인자수니라.)

지자요수. 인자요산.

아마도 나는 어진 사람은 아닌 것 같다. 산에 올라가기에는 체력이 너무 허접하다.
그럼 지혜로운 사람인가? 현재 나는 지혜로운 사람도 아닌 것 같다.
그래도 인자 보다는 지자가 더 가능성이 있을 것 같다.
물을 이렇게도 그리워하니.

흐르는 물을 세상의 지혜로 표현하신 공자님의 표현력이 대단하시다.
지혜란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의 변화와 분리될 수 없고,
새 시대에 맞는 사고의 유연함이 필요할 테니까 말이다.
늘 그 자리에 있는 산을 한결같은 사람이 갖는 어짊의 품성으로 비유하신 것도 그렇고.

그나저나 공자님 말씀을 따르면,
장수하려면 어진 사람이 되어야하고, 즐겁게 살려면 지혜로운 사람이 되어야하는데…,
나는 오래 오래 살고도 싶고, 재밌게 살고도 싶은데…
내가 어짊과 지혜로움을 다 갖춘 사람이 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