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는 사람들

지난 가을 브란덴부르크 문 앞을 지날 때,

내가 관광객 기분을 내며 찍은 사진 속에,

우연히 같이 찍힌 사람들.

깊은 인연이라 생각되어 한번 그려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