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스 부라노섬

Burano, Venice, Italy

작년에 갔었던 이탈리아 베니스 부라노섬.

그림 그리느라 하루가 짧다.

산마르코 광장 카페 플로리안

2018년 5월 28일, 베네치아 산마르코 광장에 있는 카페 플로리안에 들렀을 때, 거기서 마신 고급진 차와 음료를 한번 그려 봄.^^

 

몹시 좁은 골목길들을 돌아돌아 겨우 산마르코 광장에 도착했을 때, 나는 좁은 골목들과는 대조적으로 광장이 엄청나게 넓고, 또 사람도 그만큼 엄청나게 많은 것에 놀라고 말았다.

그래도 유럽의 관광지 느낌이 나서, 내가 지금 여행 중이라는 것을 실감하며 잠시 행복감을 느꼈다.

이야~~~ 드디어 베네치아에 왔다!!!! 이런 느낌이랄까. 

 

광장을 잠깐 둘러보고, 사진도 여러 장 찍은 후, 광장 뒤쪽의  플로리안이라는 카페가 유명하다고 하여, 그곳에 자리를 잡았다.

사람들도 많은데, 그 만큼 비둘기들도 많아서, 음식을 비둘기들과 나누어 먹어야 할 정도였다. 

비둘기들이 음식을 막 채어 날아갔다. 

헐~ 소리가 절로 나왔다.

 

그래도 광장의 야외 카페는 전반적으로 좋은 분위기를 풍겼다.

날씨도 맑고, 바람도 살짝 불고, 차와 음료를 담은 식기와 쟁반도 고급스럽고…

 

라이브로 음악을 연주하는 팀이 있었는데, 유럽 음악을 연주하는 중간중간  각국의 관광객들을 위해 민속음악들을 연주하는 듯 했다. 

우리나라 아리랑 가락을 연주 하길래,  주변을 살피니 한국인 관광객들이 꽤 많이 앉아있었다. 우리 포함 4-5테이블 정도가 한국 사람인 듯 했다. 

 

흥겹게 앉아 음악을 들었지만, 음악 감상 비용이 1인당 6유로 라는 사실을 당시에는 몰랐다.

음료가 말도 안되게 비싸다는 사실은 그 때도 이미 알았지만….ㅠㅠ

영수증을 보고 잠시 베를린이 그리웠다. 

가난한 이들을 위한 도시. 그리운 베를린. ㅠㅠ

 

그림도구 : Adobe Dra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