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ppenpalast와 Homo Cultura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puppenpalast.kimchoi.com 과 homocultura.kimchoi.com에 대하여.

위에 언급한 웹사이트들은 2002년부터 존재하였으나 이제는 더 이상 웹상에서 볼 수 없게된 내 기억의 저장공간이다. 

<Puppenpalast -푸펜팔라스트, 인형궁전이라는 뜻>는 내가 만드는 인형과 바느질 작품사진들을 올려둔 홈페이지였고, 

<Homo Cultura – 호모 쿨투라, 문화적 인간이라는 뜻> 는 남편과 내가 함께 영화, 문화, 책, 티비 등에 대해 느낀 바를 기록으로 남겨두는 가족 홈페이지였다. 

2002년에 개설한 홈페이지라 그 당시 유행하던 게시판 형식으로 홈페이지를 구성하였고, 큰 변화없이 십수년을 계속 사용하였다. 

하지만 어느새 블로그가 등장하면서 개인 홈페이지를 게시판 형식으로 운영하는 것은 이미 한물 간 방식이 되어 버렸다. 

나도 그렇고 남편도 그렇고 새로운 유행에 맞춰 블로그 형식으로 홈페이지를 꾸며보자는 제안을 상호간에 하였으나, 살짝 귀찮은 감이 있어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다. 

그렇게 미루고 미루던 중, 2017년에 사용 중인 게시판을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르게 되었다. 관리자인 나도 그리고 남편도 로그인을 못하는 어이없는 사태가발생한 것이었다. 

새로운 게시물을 업로드 하지도 못하고, 기존에 있던 게시물을 수정하지도 삭제하지도 못하고…. 완전 애매한 상태가 되었다.

말하자면, 내꺼인듯 내꺼 아닌 내꺼 같은 너가 되어버린 것…ㅜㅜ 

그래서 과감하게 이전 것은 버리고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자는 심정으로 블로그 형식의새 홈페이지인 kimchoi.com을 개설했다. 이후에 oozoozeen.com 도 열고. 

하지만, 십수년간 우리의 소소한 생활을 기록해 둔 홈페이지를 그냥 삭제해 버릴 수가없어서, 2017년부터 지난 4년간 <Puppenpalast>와 <Homo Cultura>를 사이버 공간상에 방치해 두었다. 

가끔씩 찾아가 보기도 했지만, 내가 뭘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 

그 와중에도 게시물의 조회수는 조금씩 늘어나고 있고….그래서 더더욱 삭제하지 못했던 것 같다. 

그런데 감사하게도 그 사이 세상의 기술은 또 다시 발전을 하였고….

드디어 2021년 4월에,  약간의 비용을 들여서 2002년부터 2017년까지 15년이 넘는시간의 게시판 기록들을 고스란히 우리집 컴퓨터의 저장 공간에 담을 수 있게 되었다. 

그렇지만 안타깝게도 게시판을 다시 활성화 할 수는 없었다.

이제는 우리의 추억을 떠나보내야만 했다. 계속 우주 쓰레기처럼 사이버상에 부유하도록 둘 수는 없었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2021년 4월 우리는 <Puppenpalast>와 <Homo Cultura> 계정을 삭제하고, 우리의 추억을 우리 역사의 무덤에 묻었다. 

근 20년 가까이  <Puppenpalast>와 <Homo Cultura>를 방문해 주셨던 많은 분들께너무 감사드리고 싶다.

그리고 앞으로는 검색을 해도 페이지가 열리지 않게 된 것에 대해서는 죄송한 맘을 전하고 싶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