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아플 땐 추미스

몸 아플 땐 추미스.

고바야시 야스미의 책 4권을 연달아 읽었다. 

<앨리스 죽이기>, <클라라 죽이기>, <도로시 죽이기>, <팅커벨 죽이기>.

…….

지난 주 수요일에 백신 2차 접종을 했다. 

당일은 그럭저럭 별탈 없이 지나갔으나 둘째날부터 몸이 안 좋아지기 시작했다. 

주사를 맞은 오른팔의 근육통이 심했다. 게다가 왼팔은 오십견이라 원래부터 아팠고.

양쪽팔을 못쓰니 집안일도 못하겠고. 그림도 못 그리겠고.

두통이 심하니, 머리쓰는 일도 못하겠고.

그렇다고 하루종일 티비만 보고 있을 수도 없고.

그래서 선택한 게 추리/미스테리/스릴러 소설 읽기.

이 몸의 고통을 깡그리 잊을 만큼 재밌고, 긴장감 가득한 책을 읽고 싶었다. 

그리하여 고르고 고른 책이 <앨리스 죽이기>. 

제목이 무시무시해서 읽어볼까 말까 고민했지만, 제목이 무서운만큼 긴장감 넘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선택.

다 읽고 그 다음 시리즈인 <클라라 죽이기>를 다 읽어갈 즈음엔 이미 백신의 부작용이 사라졌지만, 그래도 너무 재밌어서 중간 휴식없이 나머지 <도로시 죽이기>와 <팅커벨 죽이기>도 마저 끝냈다. 백신 부작용 이겨내기 미션 컴플리트!!

제목을 보면 알겠지만, 이 소설들의 기본 뼈대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고전문학이다. 

<앨리스 죽이기>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 나라의 앨리스>의 내용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되고, <클라라 죽이기>는  E.T.A 호프만의 <모래사나이>와 <호두까기 인형>의 내용이 변형되었으며,  <도로시 죽이기>는 <오즈의 마법사>외 이상한 나라 오즈 시리즈에서,  <팅커벨 죽이기>는 <피터 팬>의 스토리가 변주되었다. 

오리지널 레퍼런스가 있다는 것, 그 점이 이번 독서의 가장 큰 매력이었다.

이 소설들을 읽으면서 예전에 읽었던 오리지널 책들의 내용을 다시 기억하고 인출하면서, 거기에 새로움을 더 하는 과정. 일종의 빈칸 채우기 게임 같았달까. 

4권 중에 내가 제일 재밌게 읽은 것은 <클라라 죽이기> 였는데, 사실 이 책의 평이 전반적으로는 가장 별로다. 그렇지만 일반적인 평과는 별개로 나한테는 제일 흥미로웠는데, 그 이유는 내가 E.T.A. 호프만의 단편들을 너무 좋아하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황금항아리> <모래사나이> 같은 고딕풍 환상소설 너무 너무 좋음. ^^

아. 그리고 4권 모두에 등장하는 최애 주인공이 있는데, 그는 바로 파충류 도마뱀 빌이다. 

빌은 머리가 나빠서 여기저기서 구박을 받기는 하지만, 문제 해결의 주역을 하는 인물이다. 말하자면 탐정역할 이라고나 할까.

파충류라고 무시당하고, 말귀 못알아 듣는다고 욕을 먹어도 어느새인가 빌의 긍정적인 성격과 말투에 푹 빠지게 된다. 

아는 게 없고 기억력도 좋지 않아서, 대화 시 단어 하나 하나 되묻고, 왜 그래야 되는지 왜 그러면 안되는지를 일일이 따지는지라, 상대방의 울화를 돋우지만…. 알고 보면 그게 바로 탐구하고 배우려고하는 자의 태도 아닐까.

물론, 빌 같은 사람이 실재로 내 친구이고, 대화 할 때마다 질문폭탄을 던져서 내 울화통이 터지게 한다면 얘기가 달라지겠지만… ㅎㅎ

………..

바쁘신 분들 말고… 시간이 널널하신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참, 임산부 노약자는 안됩니다. 잔인한 폭력과 살인이 기대이상으로 난무하는 편입니다.

An Accidental Encounter

Animation / 2021

오프닝부터 엔딩 크레딧까지 넣어서 만든, 나름 장편(? 48초 ㅎㅎ) 애니메이션입니다. 

음악은 유튜브 오디오 라이브러리에서 다운 받아서 사용했고요, 

음악과 장면을 맞추려고 신경 좀 썼습니다. 

배경이 없어서 그나마 수월하게 작업했네요.

스토리보드, 가편집본 제작, 캐릭터 만드는 데 약 1주일.

(지난 2월에 여기까지 하고는 진이 다 빠져서  그 이후 작업에 엄두가 안나서 한참 두었다가 지난주에 다시 시작했어요.)

그리고 일러스트레이터로 각 씬에 필요한 그림들 그리고 애프터이펙트로 애니메이션 작업하는데약 1주일 정도 걸린 거 같아요. 

48초에 배경없는 애니메이션도 이렇게 시간이 많이 걸리는데…

나중에 배경도 넣고 시간도 한 5분정도 늘리게 되면….

천년 만년 작업 해야겠죠?

초보 취미 애니메이터의 허접 애니메이션이지만 재밌게 봐주시고….

50대 아줌마의 별난 취미생활… 지치지 않게 응원 좀 해주세요^^

테셀레이션 퀼트 작업 중 (2)

작년 6월에 찍은 사진인데, 게으름 때문에 이제서야 업데이트 합니다.

2019년에 시작한 테셀레이션 퀼트를 2020년 여름이 되어서야 겨우 퀼트탑까지 완성했습니다.

여기까지 만들어 놓고, 아직까지 손 놓고 있는 중입니다.

손으로 퀼팅을 할까 생각 중인데…. 지금 상황으로 봐서는 아무래도 몇 년은 더 소요될 듯… ㅜㅜ

A man reading a book

Rotoscoping Animation / 2021

예전에 찍어 둔 영상을 기반으로 Rotoscoping Animation을 만들어 봤습니다.

8초짜리 만드는데 총 64장의 그림을 그리느라 약간 지루한 것이 ….

저의 적성에는 잘 안 맞았다는….^^

하지만 포토샵의 타임라인 기능을 배울 수 있는 아주 귀중한 경험이었습니다.

Walk Animation

Walk Animation / 2021


작년 겨울부터 애니메이션에 관심이 생겨서 겨울 내내 열심히 인터넷으로 수업을 들었습니다.

많이 부족한 상태이지만 지난 3월부터는 그 결과물이 나오기 시작했고요…

이건 그 중 하나입니다.

차근차근 업데이트 해 볼께요.

우선, 스토리는 없고 계속 걷기만 하는 걷기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봤습니다. ^^

제작툴은 어도비 일러스트레이터와 애프터이펙트를 사용했습니다.

초보 취미 애니메이터의 애니메이션.

부족하지만 응원 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