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아플 땐 추미스

몸 아플 땐 추미스.

고바야시 야스미의 책 4권을 연달아 읽었다. 

<앨리스 죽이기>, <클라라 죽이기>, <도로시 죽이기>, <팅커벨 죽이기>.

…….

지난 주 수요일에 백신 2차 접종을 했다. 

당일은 그럭저럭 별탈 없이 지나갔으나 둘째날부터 몸이 안 좋아지기 시작했다. 

주사를 맞은 오른팔의 근육통이 심했다. 게다가 왼팔은 오십견이라 원래부터 아팠고.

양쪽팔을 못쓰니 집안일도 못하겠고. 그림도 못 그리겠고.

두통이 심하니, 머리쓰는 일도 못하겠고.

그렇다고 하루종일 티비만 보고 있을 수도 없고.

그래서 선택한 게 추리/미스테리/스릴러 소설 읽기.

이 몸의 고통을 깡그리 잊을 만큼 재밌고, 긴장감 가득한 책을 읽고 싶었다. 

그리하여 고르고 고른 책이 <앨리스 죽이기>. 

제목이 무시무시해서 읽어볼까 말까 고민했지만, 제목이 무서운만큼 긴장감 넘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선택.

다 읽고 그 다음 시리즈인 <클라라 죽이기>를 다 읽어갈 즈음엔 이미 백신의 부작용이 사라졌지만, 그래도 너무 재밌어서 중간 휴식없이 나머지 <도로시 죽이기>와 <팅커벨 죽이기>도 마저 끝냈다. 백신 부작용 이겨내기 미션 컴플리트!!

제목을 보면 알겠지만, 이 소설들의 기본 뼈대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고전문학이다. 

<앨리스 죽이기>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 나라의 앨리스>의 내용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되고, <클라라 죽이기>는  E.T.A 호프만의 <모래사나이>와 <호두까기 인형>의 내용이 변형되었으며,  <도로시 죽이기>는 <오즈의 마법사>외 이상한 나라 오즈 시리즈에서,  <팅커벨 죽이기>는 <피터 팬>의 스토리가 변주되었다. 

오리지널 레퍼런스가 있다는 것, 그 점이 이번 독서의 가장 큰 매력이었다.

이 소설들을 읽으면서 예전에 읽었던 오리지널 책들의 내용을 다시 기억하고 인출하면서, 거기에 새로움을 더 하는 과정. 일종의 빈칸 채우기 게임 같았달까. 

4권 중에 내가 제일 재밌게 읽은 것은 <클라라 죽이기> 였는데, 사실 이 책의 평이 전반적으로는 가장 별로다. 그렇지만 일반적인 평과는 별개로 나한테는 제일 흥미로웠는데, 그 이유는 내가 E.T.A. 호프만의 단편들을 너무 좋아하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황금항아리> <모래사나이> 같은 고딕풍 환상소설 너무 너무 좋음. ^^

아. 그리고 4권 모두에 등장하는 최애 주인공이 있는데, 그는 바로 파충류 도마뱀 빌이다. 

빌은 머리가 나빠서 여기저기서 구박을 받기는 하지만, 문제 해결의 주역을 하는 인물이다. 말하자면 탐정역할 이라고나 할까.

파충류라고 무시당하고, 말귀 못알아 듣는다고 욕을 먹어도 어느새인가 빌의 긍정적인 성격과 말투에 푹 빠지게 된다. 

아는 게 없고 기억력도 좋지 않아서, 대화 시 단어 하나 하나 되묻고, 왜 그래야 되는지 왜 그러면 안되는지를 일일이 따지는지라, 상대방의 울화를 돋우지만…. 알고 보면 그게 바로 탐구하고 배우려고하는 자의 태도 아닐까.

물론, 빌 같은 사람이 실재로 내 친구이고, 대화 할 때마다 질문폭탄을 던져서 내 울화통이 터지게 한다면 얘기가 달라지겠지만… ㅎㅎ

………..

바쁘신 분들 말고… 시간이 널널하신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참, 임산부 노약자는 안됩니다. 잔인한 폭력과 살인이 기대이상으로 난무하는 편입니다.

“매핑 도스토옙스키”를 읽고

*2020년 11월 19일에 쓴 글임.

며칠 전 <미성년>을 읽음으로써, 도선생님의 5대 장편 읽기 미션을 완수했다. 

이제는 나도 도선생님의 팬임을 자처할 수 있을 거 같다. 

기쁘다. 그래서 이를 기념하고자 도 선생님 관련 책을 또 읽었다.

제목은 <매핑 도스토옙스키>.

노문학자인 저자가 도스토예프스키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거쳐간 장소들을 직접 다니며 기록한 여행기인데, 여행기 형식이긴 하지만, 실상 더 중요한 내용은 도선생님의 삶과  그의 문학작품에 대한 해설이다. 

도 선생님은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시베리아, 독일, 스위스, 이태리 등 참으로 여러 지역을 거치며 살았다. 

거주한 곳만 많은 것이 아니라 처녀작인 <가난한 사람들>부터 마지막 작품인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사이에 어마어마하게 많은 작품들과 칼럼 등을 썼다. 

돈이 없어 저작권을 다 넘길 지경에 이르러, 초인적인 정신으로 26일만에 쓴 소설부터, 3년이 넘는 기간동안 준비해서 집필한 작품도 있고. 

이 책을 읽고 나니, 도선생님의 초기작들도 차근차근 읽어봐야겠다는 결연한 의지가 생긴다. 

단, 도 선생님이 1821년 생 이시라서, 내년이 되면 탄생 200주년이 되고, 그러면 나 나름대로 200주년을 기념해야 하니까, 초기작 읽기는 지금은 좀 참고, 내년부터 하기로 하자.

“미성년”을 읽고

*2020년 11월 15일에 쓴 글임.

도스토예프스키 선생님의 <미성년>을 읽었다.

다른 작품들에 비해 완독을 하는데 시간도 오래걸리고, 많은 에너지를 들여 읽어야 했다. 

우선, 상하권을 합쳐 1000페이지가 넘는 분량도 문제였지만, 가장 중요한 이유는 이 책을 읽은 동기 자체가 단순히 지적 허영심이었기 때문이다.

도스토예프스키 선생님의 팬을 자처하고 싶은데, 그러려면 5대 장편 정도는 읽어줘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무감에 일종의 숙제처럼 독서를 해서 그랬던 거 같다. 

게다가, 도 선생님의 다른 작품들과는 달리 이 작품에는 매력적인 인물들이 등장하지도 않고, 극적인 장면들이나, 저철한 파국도 없다.

작품의 제목이 <미성년>인 연유가 바로 거기에 있다. 

20살이 된 미성숙한 청년이 자신의 관점으로 자신과 아버지 그리고 주변사람들의 이야기를 수기형식으로 쓰고 있는데, 주인공 뿐만 아니라 주인공의 아버지 역시 미성숙하기는 마찬가지이다. 그래서 독자인 나를 답답병에 걸리게 만든다. 

도스토예프스키는 젊은이들 뿐만 아니라 아버지 세대조차도 어른스럽지 못한 당시 러시아의 현실을 그리고 싶었던 게 아닐까 싶다. 

화자나 아버지의 현명하지 못한 행동들로 극적인 사건이 벌어질 뻔 하지만, 다행이 파국으로 가지는 않는다. 그리고 그 사건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기가 바라던 것들을 얻지 못하게 되지만, 또 그 상황에 맞추어 다들 그럭저럭 적응하면서 잘 살아간다. 

이 소설에 나오는 사람들처럼, 우리 보통사람들도 어른이라고 할지라도 대부분 미성년의 상태와 크게 다르지 않게 살고 있을 것이다. 그로 인해 소소한 문제들이 생겨도 또 거기에 맞춰서 살아가고….

그리고 그게 현실적이기도 하고…

그래도 나는 소설의 등장인물들은 좀 멋졌으면 좋겠다. 

성숙하지 않아도 매력적인 사람이거나….

“제임스 글릭의 타임 트래블”을 읽고

*2020년 11월 9일에 쓴 글임.

<제임스 글릭의 타임 트래블>을 읽고

부제에 붙은대로 과학, 철학, 문학, 영화 등등에서 보이는 시간여행에 관한 이야기이다.

정보가 너무 많아서 읽어도 기억을 못한다.

사실 이 책은 작년에 한번 읽었고, 이번에 다시 읽은 건데, 완전히 새로운 책을 읽은 기분이 든 데다가…. 두번을 읽었음에도 불구하고 책 내용은 벌써 망각의 강을 건넜다. 

그래도 미덕이 있으니, 이 책을 읽고 나면,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다른 책들을 마구 마구 읽고 싶어진다는 것이다.

첫번째 읽은 후에는, H.G.웰스의 <타임 머신>이 너무 궁금해서 바로 읽었는데, 내가 기대한 것 이상으로 재밌고 흥미로웠던 기억이 있다. 

두번째로 읽고 나서는 바로 보르헤스의 <단편들>과 <알레프>를 구입했다. 

로버트 하인라인이나 아이작 아시모프의 책들도 읽어보고 싶은데, <타임트래블>에서 소개하는 책들은 이북으로 구입하기가 어려워 일단은 미뤄두기로 했다.

“아인슈타인과 괴델이 함께 걸을 때”를 읽고

*2020년 10월 29일에 쓴 글임.

<아인슈타인이 괴델과 함께 걸을 때>

제목부터가 흥미진진이다.

세계적인 두 명의 석학이 프린스턴 대학의 교정에서 무슨 이야기를 나누며 산책을 했을까?

하지만, 아쉽게도 이 책의 내용은 그들이 나눈 이야기가 아니다. 

제목에 낚였다고나 할까?

대신 방대한 내용이 나온다. 수학, 과학, 철학을 다 다루는.

맨 처음엔 시간에 대해 짧게 다루고, 한참을 수학자들의 삶을 이야기하고- 물론 이에 곁들어 수학적인 내용들도 설명한다-, 그리고는 컴퓨터의 역사, 그 다음엔 물리학자들에 대한 얘기들과 양자이론, 끈이론, 우주론까지 다루고는, 저자 자신의 본업인 철학적인 논의들을 다소 두서 없이 쏟아낸다.

시간이 많다면, 가볍게 이과적 교양을 쌓을 겸 읽어봐도 좋겠다.

개인적으로는 수학자들이 나오는 챕터들이 재미있었는데, 전혀 몰랐던 걸 새로 배우게 된 게 많아서 그런 거 같다.

예를 들면, 무한대는 알았어도, 무한소는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