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아플 땐 추미스

몸 아플 땐 추미스.

고바야시 야스미의 책 4권을 연달아 읽었다. 

<앨리스 죽이기>, <클라라 죽이기>, <도로시 죽이기>, <팅커벨 죽이기>.

…….

지난 주 수요일에 백신 2차 접종을 했다. 

당일은 그럭저럭 별탈 없이 지나갔으나 둘째날부터 몸이 안 좋아지기 시작했다. 

주사를 맞은 오른팔의 근육통이 심했다. 게다가 왼팔은 오십견이라 원래부터 아팠고.

양쪽팔을 못쓰니 집안일도 못하겠고. 그림도 못 그리겠고.

두통이 심하니, 머리쓰는 일도 못하겠고.

그렇다고 하루종일 티비만 보고 있을 수도 없고.

그래서 선택한 게 추리/미스테리/스릴러 소설 읽기.

이 몸의 고통을 깡그리 잊을 만큼 재밌고, 긴장감 가득한 책을 읽고 싶었다. 

그리하여 고르고 고른 책이 <앨리스 죽이기>. 

제목이 무시무시해서 읽어볼까 말까 고민했지만, 제목이 무서운만큼 긴장감 넘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선택.

다 읽고 그 다음 시리즈인 <클라라 죽이기>를 다 읽어갈 즈음엔 이미 백신의 부작용이 사라졌지만, 그래도 너무 재밌어서 중간 휴식없이 나머지 <도로시 죽이기>와 <팅커벨 죽이기>도 마저 끝냈다. 백신 부작용 이겨내기 미션 컴플리트!!

제목을 보면 알겠지만, 이 소설들의 기본 뼈대는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고전문학이다. 

<앨리스 죽이기>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 나라의 앨리스>의 내용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되고, <클라라 죽이기>는  E.T.A 호프만의 <모래사나이>와 <호두까기 인형>의 내용이 변형되었으며,  <도로시 죽이기>는 <오즈의 마법사>외 이상한 나라 오즈 시리즈에서,  <팅커벨 죽이기>는 <피터 팬>의 스토리가 변주되었다. 

오리지널 레퍼런스가 있다는 것, 그 점이 이번 독서의 가장 큰 매력이었다.

이 소설들을 읽으면서 예전에 읽었던 오리지널 책들의 내용을 다시 기억하고 인출하면서, 거기에 새로움을 더 하는 과정. 일종의 빈칸 채우기 게임 같았달까. 

4권 중에 내가 제일 재밌게 읽은 것은 <클라라 죽이기> 였는데, 사실 이 책의 평이 전반적으로는 가장 별로다. 그렇지만 일반적인 평과는 별개로 나한테는 제일 흥미로웠는데, 그 이유는 내가 E.T.A. 호프만의 단편들을 너무 좋아하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황금항아리> <모래사나이> 같은 고딕풍 환상소설 너무 너무 좋음. ^^

아. 그리고 4권 모두에 등장하는 최애 주인공이 있는데, 그는 바로 파충류 도마뱀 빌이다. 

빌은 머리가 나빠서 여기저기서 구박을 받기는 하지만, 문제 해결의 주역을 하는 인물이다. 말하자면 탐정역할 이라고나 할까.

파충류라고 무시당하고, 말귀 못알아 듣는다고 욕을 먹어도 어느새인가 빌의 긍정적인 성격과 말투에 푹 빠지게 된다. 

아는 게 없고 기억력도 좋지 않아서, 대화 시 단어 하나 하나 되묻고, 왜 그래야 되는지 왜 그러면 안되는지를 일일이 따지는지라, 상대방의 울화를 돋우지만…. 알고 보면 그게 바로 탐구하고 배우려고하는 자의 태도 아닐까.

물론, 빌 같은 사람이 실재로 내 친구이고, 대화 할 때마다 질문폭탄을 던져서 내 울화통이 터지게 한다면 얘기가 달라지겠지만… ㅎㅎ

………..

바쁘신 분들 말고… 시간이 널널하신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참, 임산부 노약자는 안됩니다. 잔인한 폭력과 살인이 기대이상으로 난무하는 편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