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핑 도스토옙스키”를 읽고

*2020년 11월 19일에 쓴 글임.

며칠 전 <미성년>을 읽음으로써, 도선생님의 5대 장편 읽기 미션을 완수했다. 

이제는 나도 도선생님의 팬임을 자처할 수 있을 거 같다. 

기쁘다. 그래서 이를 기념하고자 도 선생님 관련 책을 또 읽었다.

제목은 <매핑 도스토옙스키>.

노문학자인 저자가 도스토예프스키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거쳐간 장소들을 직접 다니며 기록한 여행기인데, 여행기 형식이긴 하지만, 실상 더 중요한 내용은 도선생님의 삶과  그의 문학작품에 대한 해설이다. 

도 선생님은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 시베리아, 독일, 스위스, 이태리 등 참으로 여러 지역을 거치며 살았다. 

거주한 곳만 많은 것이 아니라 처녀작인 <가난한 사람들>부터 마지막 작품인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사이에 어마어마하게 많은 작품들과 칼럼 등을 썼다. 

돈이 없어 저작권을 다 넘길 지경에 이르러, 초인적인 정신으로 26일만에 쓴 소설부터, 3년이 넘는 기간동안 준비해서 집필한 작품도 있고. 

이 책을 읽고 나니, 도선생님의 초기작들도 차근차근 읽어봐야겠다는 결연한 의지가 생긴다. 

단, 도 선생님이 1821년 생 이시라서, 내년이 되면 탄생 200주년이 되고, 그러면 나 나름대로 200주년을 기념해야 하니까, 초기작 읽기는 지금은 좀 참고, 내년부터 하기로 하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