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 아트 그리기

오늘은 자유롭게 내가 그리고 싶은 그림을 그려보았다.

 

몇 년전  미술관에서 본 옵아트(Optical Art) 작품이 머리에 계속 떠올라서, 나도 비슷하게 한번  시도해 보기로 했다. 

그 당시 보았던 작품은 옵아트의 대표적 작가인 빅토르 바자렐리(Victor Vasarely)의 작품으로, 그 작품들은 다양한 색 표현으로 인간의 착시효과를 더 효과적으로 드러내고 있었다.

캔버스가 크기 때문에 한참을 들여다봐도 그렇게 어지럽지도 않았다.^^

 

허나 나는 첫 시도이기 때문에 무리하지 않고, 엄청나게 단순한 바둑판 무늬에 반구가 보이는 효과만 만들어 보았다. 색도 블랙과 화이트만 쓰고. 

 

그리면서 느낀 점 두 가지.

하나는 내가 기하학 무늬를 좋아한다는 것.

또 다른 하나는 단순 반복 작업이 나에게 아주 잘 맞는다는 것. 

 

아 참, 또 한가지가 있다.

모든 분야에서 독학의 묘미는 시행착오에 있다는 것.

반구가 더 볼록해야 할 것 같은데, 어찌해야 할 지를 아직은 잘 모르겠고,

격자 간격도 제 멋대로인게 영 맘에 안들지만, 

이러면서 배우는 것 같다.

격자 간격은 정확하게 그릴 것. 

실제 반구의 형태를 관찰해 볼 것. 

 

아무튼 오늘도 재미있는 그림 그리기였다~~~

 

그림도구 : Tayasui Sketches

“옵 아트 그리기”에 대한 5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