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기 스타일 컵받침 만들기 워크샵 후기

보자기 스타일로 만든 모시 컵받침

지난 10월 1일 바느질 워크샵을 진행했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보자기 스타일로 작은 컵받침을 만드는 체험학습이었다. 

베를린에 있는 한국문화원에서는 10월쯤 Open House Day 행사를 하는데, 그 때 독일 방문객들에게 한국문화를 소개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그러한 프로그램의 하나로 보자기 바느질 워크샵이 개설되었고, 내가 강의를 맡게 되었다.

바느질을 이십년정도 하긴 했지만, 보자기 전문가도 아닌 내가 왜 강의를 맡게 되었을까? 그건 순전히 이 곳이 베를린이기 때문이었다. 한 15년쯤 전에 바로 이 문화원에서 규방공예와 보자기 수업을 한 1년반 정도 배웠었는데, 그게 내가 바로 수업을 맡게 된 이유였다.   베를린의 한인사회라는 작은 풀(Pool) 안에서 보자기 바느질을 할 수 있는 사람이 많지는 않을테니 말이다.

나는 베를린의 삶을 좋아하면서도 불만을 같이 가지고 있었는데, 뭔가 새로운 일을 도모 하기에는 외국에 사는 생활이 너무 고립된 섬 같았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또 반대로 이 곳이 섬 같은 곳이기 때문에 한국에서는 경험하지 못할 기회들이 찾아오기도 하는데, 이번이 바로 그런 경우였다. 

바느질 수업을 준비하는 일은 그렇게 어려운 일은 아니었다. 하지만 내가 수업을 맡겠다고 했을때는 생각도 하지 못했던 엄청난 복병이 매복해 있었다. 그것도 세가지나 되는 복병이.

첫째, 바느질 관련 독일어 단어들을 내가 모르고 살았다는 점이었다.  

독일 사람들을 가르쳐야 하는데, 보통의 독일 사람들도 바느질과 관련된 단어들은 잘 모른다는 게 문제였고… 내가 가지고 있는 사전에서도 바느질 관련 단어들은 쉽게 찾을 수 없었다. 이렇게 저렇게 구글링을 해서, 어렵사리 알아내야 했는데  엄청난 시간이 소요되었다. (한 16년쯤 전에 독일에서 바느질을 배운 적이 있었는데, 그 때 배우면서 메모 좀 해 둘 걸 ㅜㅜ ) 어쨌든 한고개는 넘었다.

두번째 복병 역시 독일어와 관련된 것으로, 독일어가 짧으니 차라리 설명서를 만들어서 나눠줘야겠다는 나름 현명한 방법을 생각해 냈지만, 설명서 만드는 일이 그리 호락호락한 일이 아니었다는점이다.  

어떤 행위를 글로 설명한다는 것은 정말로 쉬운 일이 아닌 것이, 내가 바느질을 할 때 하는 행동들은 거의 무의식적으로 이뤄지는데, 이걸 하나 하나 의식하며 글로 적으려니 너무 길어지는 것이었다. 그렇다고 무한정으로 길게 쓸 수 없으니 줄여야하는데, 무언가를 늘이는 것보다 줄이는 데에 뇌의  에너지가 더 소요된다는 것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암튼 구글 번역과 아들의 도움으로 설명서는 어찌 어찌 만들었다. 두번째 고개도 겨우 넘고…

마지막 복병은 조금 슬픈 내용인데, 바로 나의 뇌의 노화였다. 

앞서도 적었듯이 독일어로 수업하는 게 너무 스트레스인지라, 강의 내용을 구글 번역기를 돌려가며 미리 독일어로 다 적어두고 외우려고 했는데, 수업 전날 텍스트를 외우려고 부단히 노력한 결과, 현재의 내 머리는 이 텍스트들을 담을 만한 그릇이 못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세번째 고개는 아쉽지만 그렇게 넘지 못하고 포기하고 말았다.

결국, 수업을 시작하며 참여하신 분들께 양해를 구하고 내가 적어간 텍스트를 보고 읽으며 수업을 진행했다.(마음 넓은 참여자 분들께 감사^^) 수업 중반 이후에는 그냥 “제가 하는 방법 보여드릴께요” 라고 하면서 말없이 보여주는 기술을 활용했다. 수업 며칠 전에 나랑 만나서 미리 보자기 만드는 방법을 배워둔 독일인 인턴사원이 도와주지 않았다면, 나는 정말 식은땀으로 목욕을 해야만 했을 것이다. 

이렇듯 복병이 숨어있긴 했지만, 그래도 나에게는 아주 재밌는 경험이었다. 수강생들이 인구통계학적으로 아주 흥미로운 조합을 이루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야 말로 남녀노소 가리지 않은 데다가 독일인 한국인 외에도 다양한 국적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함께 했다. 바느질 수업에는 여성들만 참여할 것이다 라는 나의 편견도 확실히 무너졌는데, 꽤 많은 퍼센트의 아저씨들이 함께 했기 때문이다.   

문화원 행사에는 내가 막연히 생각했던 것보다는 꽤 많은 사람들이 찾아왔다. 이 광경을 보니 참으로 내가 넓게 살지 못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에서는 한국만, 독일에서는 독일과 한국만 생각하고 살았는데, 독일에 사는 다른 국적의 사람들도 많이 찾아오는 걸 보니, 나는 왜 다른 나라 문화원에 가서 그 나라 문화를 체험할 생각을 한번도 안해봤을까 하는 회의가 들었다. 

수업 중 수강생들 사이를 왔다갔다 하며 들은 바에 따르면 많은 이들이 케이팝을 시작으로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는 수순을 따르는 것 같다. 30대 초반으로 보이는 한 여성분이랑 (20대일지도 모르겠다) 20대로 보이는 여성 두 분이 대화를 나누는 데, 케이팝 그룹들의 이름이 계속 오갔다. 그 중한 분이 말하기를, 자기는 케이팝을 전혀 몰랐다고 한다. 그러다가 맥도날드에서 BTS 메뉴를 파는걸 보고, BTS가 누굴까 궁금해서 찾아보다가, BTS의 팬이 되고 한국문화의 팬이 되었다고 한다. 이런 얘기 듣고 있으면 국뽕이 절로 차오르면서, BTS에게 감사한 마음을 갖게 된다. 

그건 그렇고, 그래서 수업은 성과가 있었나? 솔직히 말하면, 전체 32명의 수강생 중 컵받침을 완성한 사람은 단 2명이었다. 그 점은 아쉽다. 우리나라의 전통 감침질은 손이 많이 가는 바느질이다. 그래서 작은 소품이라도 하나를 완성하려면 긴 시간의 집중이 필요하다. 집에서 다들 완성 하셨길 바란다. 크리스마스 때 친구에게 선물할 거라고 하신 분! 꼭 완성하셔서 친구분께 뜻깊은 선물 하시길 바래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